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솔로몬의 위증’ 측 “신예 캐스팅? 그만큼 순수한 연기 보일 것”
2016-11-15 07:36:55
 


[뉴스엔 김명미 기자]

‘솔로몬의 위증’이 탄탄한 원작과 대본 위에 신선하고 파격적인 캐스팅으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전망이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연출 강일수, 극본 김호수,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 작가 미야베 미유키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크리스마스에 벌어진 친구의 추락사에 얽힌 비밀과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기존의 학원물과 달리 아이들이 처한 현실을 리얼하게 담아내는 동시에 복잡한 심리와 내면의 상처까지 심도 깊고 내밀하게 그려내야 하기 때문에 캐릭터에 대한 철저한 이해와 연기력이 필요한 작품. 이에 제작진은 오랜 시간 고민과 회의를 거듭하며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그렇게 선택된 이들이 바로 김현수, 장동윤, 서영주, 서지훈를 비롯한 서신애, 신세휘, 솔빈, 김소희, 백철민, 안승균, 우기훈 등이다. 신선하면서도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할 수 있는 개성과 연기력이 뒷받침 되는 신예들로 파격 라인업을 완성한 것.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이 같은 캐스팅은 탄탄한 원작과 한국적인 색채가 녹아든 대본의 높은 완성도에 대한 제작진의 자신감을 오롯이 확인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솔로몬의 위증’ 제작관계자는 “‘솔로몬의 위증’은 탄탄한 스토리의 추리극인 동시에 첨예한 사회문제를 다루는 사회극이기도 하다. 원작과 제작진의 진정성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대한 역할 적합도가 높은 캐스팅을 고민했고 그 결과 묵직한 메시지와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는 최적의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아직 안방극장에서는 낯선 얼굴들이 많지만 그만큼 순수하고 신선한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파격 신예 캐스팅 이유를 설명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솔로몬의 위증’은 ‘태조 왕건’, ‘해신’, ‘바람의 나라’, ‘전우치’ 등을 통해 묵직하고 힘 있는 연출력을 인정받은 강일수 PD와 신선한 필력의 김호수 작가가 호흡을 맞춘다. 묵직한 사회적 메시지와 촘촘하게 짜인 탄탄한 대본을 바탕으로 한국정서에 맞게 흥미롭게 각색된 캐릭터가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후속으로 오는 12월


9일 첫 방송 된다.(사진=피알제이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