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류현진, 4회 볼넷+안타 허용했지만 무실점(4보)
2021-06-11 10:16:41
 


[뉴스엔 안형준 기자]

류현진이 4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은 6월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 선발등판했다.

류현진은 이날 라일리 아담스와 배터리 호흡을 맞춰 시즌 12번째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류현진은 3회까지 3실점했다.

류현진은 4회 선두타자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5구만에 볼넷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앤드류 본에게 3구만에 병살타를 유도해내며 아웃카운트 2개를 올렸다.

류현진은 레우리 가르시아에게 5구 승부 끝에 체인지업을 공략당해 안타를 허용했지만 애덤 엔젤을 3구만에 땅볼처리해 실점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4회까지 67구를 던졌다.(자료사진


=류현진)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애로부부’ 늦게 끝난다던 아내, 간 곳은 낯선 남자의 집?
조현영, 화끈한 비키니 자태 공개…글래머 몸매+개미허리
‘김무열 ♥’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4층 집 내부도 공개 ‘농구장...
서정희. 19평 화이트톤 시티뷰 주방 “집은 거짓말을 안 한다”
‘백세누리쇼’ 양혜진 500평 집 공개, 집안에 다리→연못까지
전지현 논현동 건물 230억에 팔았다 14년 보유 140억 차익
김민종, 양평 세컨드하우스 공개…컨테이너 집→마당 옆 텐트까지
‘4kg 감량’ 손담비, 더 아찔한 생애 첫 속옷 화보 “건강미 물씬”

매력부자 박하...

강렬매력 에버...

부일영화제 스...

에버글로우 도...

‘김무열 ♥’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4층 집 내부도 공개 ‘농구장→숙박 위한 룸까지’(승아로운)

조현영, 화끈한 비키니 자태 공개…글래머 몸매+개미허리[SNS★컷]

‘애로부부’ 늦게 끝난다던 아내, 간 곳은 낯선 남자의 집?

서정희. 19평 화이트톤 시티뷰 주방 “집은 거짓말을 안 한다” [SNS★컷]

김민종, 양평 세컨드하우스 공개…컨테이너 집→마당 옆 텐트까지(불꽃미남)

“아미 빨리 만나고파” 방탄소년단, 데뷔 8주년 팬미팅→7월 9일 신곡 발매(공식)

‘백세누리쇼’ 양혜진 500평 집 공개, 집안에 다리→연못까지

‘♥이병헌’ 좋겠네‥이민정 공개한 상 다리 부러지는 호화 집밥[SNS★컷]

건물주와 바람난 남편, 장례식장 간다더니 호텔에 골프 치러…이혼 요구도 당당(애로부부)[종합]

‘4kg 감량’ 손담비, 더 아찔한 생애 첫 속옷 화보 “건강미 물씬”

“내가 무슨 잘못이냐”던 김창열, 故이현배 형 이하늘 폭로 후 무릎꿇고 사과(종합)

‘놀면 뭐하니?’ 대놓고 PPL에도 호평일색 왜? [TV와치]

‘컴백홈’ 송가인, 무명부터 싹보인 톱스타 인성 [TV와치]

에이프릴VS이현주, 소속사 DSP의 선택적 옹호 [이슈와치]

김수현도 혀 내두른 서예지, 사생활 파문은 연기력도 쉴드 불가[이슈와치]

연예계 ‘사제 케미’로 빛나는 스타들 [스타와치]

도덕적 해이부터 범법까지, 대중은 ‘그사세’에 지쳤다 [이슈와치]

‘마우스’ 살인마를 응원하게 되는 아이러니 [TV와치]

‘어쩌다 사장’ 적당한 오지랖이 만든 힐링 [TV와치]

“벌써 인생작” 송혜교 신민아 전지현 전도연 한효주, 女톱배우 각축전 [TV와치]

‘여고괴담6’ 최리 “진짜 폐..

최리가 실제 폐교에서 '여고괴담6'을 찍으며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

김현수 “‘펜트하우스’→‘여고괴담..

‘다크홀’ 이하은 “감정 소모 큰 연..

‘로스쿨’ 김명민 “이정은에 속내 털..

성시경 측 “일부 악플러 벌금형, 성시..

‘로스쿨’ 이다윗 “김명민 연기 보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