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오뚜기 3세’ 함연지, 재벌답게 럭셔리한 친정집 공개 ‘으리으리’(햄연지)
2021-05-04 14:20:22
 


[뉴스엔 김명미 기자]

'오뚜기 3세' 함연지의 친정집이 공개됐다.

뮤지컬 배우 함연지는 4월 30일 유튜브 채널 '햄연지 YONJIHAM'를 통해 '영어로 하는 겟레디윗미. 연지네 친정집에서 같이 외출 준비해요. 아빠랑 데이트하는 날 OOTD. 살아두면 유용한 영어 회화 표현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친정집에서 외출 준비를 하는 함연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함연지는 "아빠랑 데이트하는 날이라 특별 메이크업과 스타일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함연지는 "이곳은 친정집에 있는 제 방이다. 여러분께 제 방을 살짝 소개해보겠다"며 럭셔리한 방을 공개했다. 커다란 침대와 옷장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함연지는 "여기서 살았다면 좋았을 텐데, 제가 자란 방은 훨씬 수수하고 이렇게 멋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햄연지 YONJIHAM'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관계 자주 가졌던 아내, 알고 보니 성욕 못 느껴…결국 옛 애인과 불륜
진미령, 금으로 둘러싸인 황금빛 집 공개 “금이 몸에 좋다고”
‘애로부부’ 늦게 끝난다던 아내, 간 곳은 낯선 남자의 집?
조현영, 화끈한 비키니 자태 공개…글래머 몸매+개미허리
‘김무열 ♥’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4층 집 내부도 공개 ‘농구장...
서정희. 19평 화이트톤 시티뷰 주방 “집은 거짓말을 안 한다”
‘백세누리쇼’ 양혜진 500평 집 공개, 집안에 다리→연못까지
전지현 논현동 건물 230억에 팔았다 14년 보유 140억 차익

매력부자 박하...

강렬매력 에버...

부일영화제 스...

에버글로우 도...

진미령, 금으로 둘러싸인 황금빛 집 공개 “금이 몸에 좋다고”(체크타임)

관계 자주 가졌던 아내, 알고 보니 성욕 못 느껴…결국 옛 애인과 불륜(애로부부)[종합]

‘김무열 ♥’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4층 집 내부도 공개 ‘농구장→숙박 위한 룸까지’(승아로운)

서정희. 19평 화이트톤 시티뷰 주방 “집은 거짓말을 안 한다” [SNS★컷]

조현영, 화끈한 비키니 자태 공개…글래머 몸매+개미허리[SNS★컷]

김민종, 양평 세컨드하우스 공개…컨테이너 집→마당 옆 텐트까지(불꽃미남)

‘애로부부’ 늦게 끝난다던 아내, 간 곳은 낯선 남자의 집?

‘백세누리쇼’ 양혜진 500평 집 공개, 집안에 다리→연못까지

‘골목식당’ 뒷목잡는 빌런 등장? 백종원 “제정신이야” 경악[오늘TV]

‘4kg 감량’ 손담비, 더 아찔한 생애 첫 속옷 화보 “건강미 물씬”

“내가 무슨 잘못이냐”던 김창열, 故이현배 형 이하늘 폭로 후 무릎꿇고 사과(종합)

‘놀면 뭐하니?’ 대놓고 PPL에도 호평일색 왜? [TV와치]

‘컴백홈’ 송가인, 무명부터 싹보인 톱스타 인성 [TV와치]

에이프릴VS이현주, 소속사 DSP의 선택적 옹호 [이슈와치]

김수현도 혀 내두른 서예지, 사생활 파문은 연기력도 쉴드 불가[이슈와치]

연예계 ‘사제 케미’로 빛나는 스타들 [스타와치]

도덕적 해이부터 범법까지, 대중은 ‘그사세’에 지쳤다 [이슈와치]

‘마우스’ 살인마를 응원하게 되는 아이러니 [TV와치]

‘어쩌다 사장’ 적당한 오지랖이 만든 힐링 [TV와치]

“벌써 인생작” 송혜교 신민아 전지현 전도연 한효주, 女톱배우 각축전 [TV와치]

‘대박부동산’ 정용화 “데뷔..

(인터뷰②에 이어) 정용화가 입대 전 느꼈던 부담감과 배우로서 마음가짐을 솔직하..

김준수 “‘드라큘라 장인’ 수식어 감..

‘로스쿨’ 김명민 “김석윤 감독이라..

‘여고괴담6’ 최리 “진짜 폐교서 촬..

김현수 “‘펜트하우스’→‘여고괴담..

‘다크홀’ 이하은 “감정 소모 큰 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