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안녕? 나야!’ 지승현 “한 편의 동화 같던 드라마, 조금이나마 위로됐길”
2021-04-09 10:18:1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지승현이 ‘안녕? 나야!’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승현은 4월 8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연출 이현석/극본 유송이/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에서 겉으로는 부족함 없이 완벽해 보이지만 어머니의 욕심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상처와 압박감을 안고 살아온 재벌 3세 양도윤으로 분해 선과 악을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지승현은 9일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 편의 동화 같은 드라마 ‘안녕? 나야!’가 막을 내렸다. 그동안 ‘안녕? 나야!’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코로나19로 모두가 답답하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안녕? 나야!’가 여러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힐링과 위로가 되는 드라마였길 바란다”며 가장 먼저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를 전했다.

이어 “멋진 작품을 만들어 주신 이현석 감독님과 작가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밤낮으로 고생하신 모든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분들에게도 감사를 전하고 싶다. 좋은 사람들이 모인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안녕? 나야!’와는 안녕이지만 저는 새로운 모습으로 곧 인사 드리겠다. 로맨틱 코미디나 센 장르물에 도전해보고 싶다. 열심히 준비해서 조만간 찾아올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사진


=비욘드제이, 바를정엔터테인먼트)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