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안녕? 나야!’ 최강희→음문석 뜨거운 안녕‥시청률 상승으로 유종의 미
2021-04-09 08:57:19
 


[뉴스엔 배효주 기자]

‘안녕? 나야!’ 최강희가 자신의 20년 전 과거인 이레와 뜨겁게 작별하며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4월 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최종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17살 하니(이레 분)를 20년 전 과거로 무사히 돌려보내며 아빠가 알려주신 자신의 빛나는 가치를 가슴에 품는 전개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힐링과 공감을 주며 많은 사랑을 받은 ‘안녕? 나야!’는 지속적인 시청률 상승으로 최종회에서 시청률 4%(닐슨 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며 뜻 깊은 마무리를 지었다.

이날 17살 하니는 과거로 돌아가야 할 날이 임박했음을 휴대전화 액정에 기록된 디데이 숫자를 통해 체감하며 방법을 찾기 위해 고심했다. 그러던 중 반복되는 꿈에 아빠와 처음 출사를 나갔던 터널에서 은방울꽃을 찾아 헤맸던 기억을 떠올렸고, ‘다시 찾은 행복’이라는 꽃말에서 단서를 포착, 20년 전 과거로 돌아가기 위해 한밤중 홀로 터널로 향하는 행동을 단행했다.

갑작스레 종적을 감춰버린 17살 하니에 37살 하니와 유현(김영광 분)이 혼비백산했지만, 그간 나눈 대화들을 조합해 장소를 유추해 낸 두 사람은 곧 터널에 도착해 17살 하니와 조우했고, 그렇게 올 것 같지 않았던 이별의 시간이 세 사람을 덮쳤다.

다시 돌아가게 되길 간절히 바라면서도 도착하자마자 겪게 될 아빠의 죽음이라는 극복하기 힘든 아픔에 17살 하니가 얼어붙었지만, 37살 하니가 힘차게 격려하며 자신의 20년 전 과거인 17살 하니의 손을 꼭 잡았다. “니가 날 위해 이곳으로 온 게 후회가 되지 않게 정말 최선을 다해서 살게. 그러니까 너도 스스로를 미워하지 말고 있는 힘껏 견뎌내면서 살아줘”라고 말한 37살 하니는 “앞으로 니가 살아가고, 살아낼 그 시간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줄 테니까. 내게 와줘서 정말 고마웠어 반하니”라는 뭉클한 말로 자신의 과거와 완벽히 화해한 것은 물론, 누구보다 뜨겁게 스스로를 격려했다.

할머니 홍년(김용림 분)의 위로 또한 17살 하니를 따뜻하게 응원했다. 살다 보면 도망칠 수도 없는 고통과 마주해야 할 때가 오지만, 그럴 때 눈을 꼭 감고 마음속으로 딱 셋까지만 세며 버텨보라는 홍년의 담담한 조언은 곧 두려움 한복판에 놓일 17살 하니를 지탱하게 하는 버팀목의 말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며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그렇게 17살 하니는 37살 하니의 배웅 속에 터널을 통과했고, 돌아간 20년 전 시간 속에 아빠의 죽음을 맞닥뜨렸지만 “잘 다녀왔냐”며 웃어주는 얼굴로 그 순간마저 딸을 안심시키는 아빠의 깊은 사랑은 17살 하니는 물론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며 감동으로 긴 여운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눈길을 끌었던 유현과 기태 사이의 인연 또한 이날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엄마를 잃고 두려운 마음에 장례식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유현의 손을 잡아주며 함께 해 준 이가 기태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당시 기태의 따뜻한 손내밈에 대해 유현은 “너무나 힘들었던 그때의 나를 살려주신 거나 마찬가지”라며 한껏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학폭 인정과 함께 연예계에서 떠날 것을 선언했던 소니(음문석 분)는 양춘식으로 돌아와 제2의 삶을 시작했다. 학폭 피해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전재산을 기부하고 배낭여행을 떠났던 춘식은 이날 자신이 다녔던 호수고등학교 근처에 ‘춘식당’을 내고 하니와 유현과 반갑게 재회해 눈길을 끌었다.

주가조작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던 한전무(백현주 분)는 아들 도윤(지승현 분)은 물론 오빠 한회장(윤주상 분)과도 마침내 화해하며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달라진 내일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와중에 유현은 제품개발팀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것은 물론, 하니와도 핑크빛 감정을 쌓아가는 모습으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무엇보다 37살 하니는 17살 하니와 뜨겁게 이별한 뒤 매일매일의 일상을 꿋꿋하게 살았고, 온 마음을 다해 나 자신을 사랑하고 응원하며 20년 전의 나와 작별하며 했던 약속을 지키는 모습으로


힐링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사진=K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