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안녕나야’ 김유미 종영소감 “유년시절 추억, 소중한 시간”
2021-04-09 07:07:52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배우 김유미가 '안녕? 나야!' 종영소감을 전했다.

4월 8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김유미는 완벽한 커리어우먼 오지은 역을 맡아 어른의 성장통을 그렸다.

김유미는 9일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를 통해 “지금까지 연기해 온 모든 캐릭터들은 내가 갖고 있는 모습 중에 하나이다. 지은 역시 내가 갖고 있는 모습 중 하나였고, 그래서인지 공감 가는 감정들이 많았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유년 시절의 기억들과 함께 살아간다. 그 기억 속에는 삶의 희로애락이 묻어있다. 지은을 통해서 시간 여행을 한 듯한 느낌이었고 나의 유년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소중하고 힐링 되는 시간이었다”라며 '안녕? 나야!'가 김유미에게 남긴 의미를 진심을 담아 전했다.

또한 “드라마를 본 모든 분들에게도 ‘안녕? 나야!’가 힐링 되는 작품으로 꼭 기억되었으면 좋겠다. 그동안 ‘안녕? 나야!’를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인사 드린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인사도 잊지 않았다.

앞서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에 도전하며 맡은 배역마다 존재감을 빛내 온 김유미는 이번 ‘안녕? 나야!’에서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믿보배다운 활약을 펼쳤다.

워너비 커리어우먼으로 첫 등장해 착붙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던 김유미는 반하니(최강희 분)와의 재회 이후 변화하는 오지은의 입체적인 면모를 과장되지 않은 연기로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극 후반부 어린 시절 아픈 상처를 씻어내고 멋진 어른이 된 오지은을 김유미는 진정성 있는 연기로 깊이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과 감동을 끌어올린 바 있다. (사진


=KBS 2TV '안녕? 나야!'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