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달이뜨는강’ 타라산 류의현 “첫 사극 도전, 많은 것 배웠다”
2021-03-31 11:00:15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류의현이 '달이 뜨는 강' 출연 소감을 밝혔다.

3월 2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13회에서는 평강(김소현)을 도와 북주 전쟁에 참여한 타라산이 천기군의 칼에 위협을 당하는 타라진(김희정)을 구하기 위해 대신 칼을 맞으며 쓰러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작품 속 평강의 절친이자, 말도 정도 많고 덤벙거리는 성격의 의리남 ‘타라산’으로 등장한 류의현은 전투 속 쌍둥이 여동생을 구하기 위해 핏빛 전사하며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빛냈다. 죽음 앞에서 하나뿐인 가족 타라진을 향한 무언의 눈빛 연기는 안방 극장에 짙은 여운을 남겼다.

류의현은 소속사 웨이즈컴퍼니를 통해 “달이 뜨는 강’은 데뷔 후 도전하는 첫 사극인만큼 많은 것들을 배웠다. 현장을 잘 이끌어주신 감독님과 더불어 동거동락한 배우들과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달이 뜨는 강' 많은 시청과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빅토리콘텐츠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