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대박부동산’ 정용화, 폼생폼사 퇴마 사기꾼의 플렉스 타임
2021-03-25 09:03:5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정용화가 폼생폼사 퇴마 사기꾼 오인범으로 변신했다.

오는 4월 14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연출 박진석)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 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정용화는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면서, 귀신을 이용해 돈을 버는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나선다. 자본주의 미소를 특기로, ‘오늘을 즐겨라’라는 뜻의 라틴어인 ‘카르페 디엠’을 좌우명으로 삼은 채 능글맞으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매회 ‘범며드는’ 활약을 펼친다.

3월 25일 정용화가 퇴마 사기꾼 오인범의 매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모습이 공개됐다. 극중 오늘을 위해 플렉스하는 삶을 추구하는 오인범이 퇴마 사기에 성공하고, 벌어들인 돈을 신나게 쓰기 위해 호텔 수영장을 찾은 장면. 오인범은 선베드에 누워 휴식을 만끽하고, 아찔한 상체 탈의로 수영을 즐기며 훈훈한 비주얼을 완성한다. 하지만 이내 꿀잠을 자고 있던 오인범이 비명과 함께 깜짝 놀라 깨는 모습을 보이는 터. 아름다운 배경 속 숨은 비밀은 무엇인지, 살 떨리는 반전이 드러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정용화는 ‘귀신이 어딨냐’는 자신만만한 태도로 ‘대박부동산’에 뛰어든 오인범의 좌충우돌을 리얼하게 표현하며 극의 활력을 높인다”라며 “정용화가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붓는 열연을 보이고 있다. ‘대박부동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4월 14일 첫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