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양지은 “父에 신장이식, 후회한 적도 있지만‥” 눈물의 진 수상 소감 ‘미스트롯2’[결정적장면]
2021-03-05 06:14:43
 


[뉴스엔 이하나 기자]

‘미스트롯2’ 진(眞) 양지은이 가족을 향한 사랑이 담긴 수상 소감을 전했다.

3월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결승전에서는 양지은이 홍지윤을 꺾고 2대 미스트롯 진이 됐다.

진 발표를 앞둔 상황에서 양지은은 상금 1억 5천만 원을 어디에 쓰겠냐는 질문에 “아버지께서 다리가 불편하다. 계단 있는 5층 집에 사시는데 1층 집으로 이사시켜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양지은은 시청자 문자 투표에서 1500점 만점을 받아 홍지윤을 꺾고 진이 됐다. 수상 후 양지은은 “오늘 몇 등이 되든 울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나왔다. 동료들이 함께 고생했고 일곱 명 모두 잘하는 친구들이기 때문에 제가 축하를 해주고 싶다고 마음을 먹었다”며 “저한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팬과 시청자분들의 사랑으로 이 상을 받은 거라 생각한다. 앞으로 진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돼서 여러분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드릴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지은은 “아버지 너무 사랑한다. 제가 신장 이식 수술하고 나서 후회를 한 적도 있었지만, 가족들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지금 남편하고 아이들을 못 본지 몇달이 됐는데 너무 보고 싶다는 말 꼭 전해드리고 싶다. 남편, 아이들 너무 사랑한다”고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