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파이터’ 탈북자 역 임성미 “깊은 몰입도 통해 내면을 눈으로 표현”
2021-03-04 18:27:06
 


[뉴스엔 글 배효주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파이터' 배우들이 강렬한 눈빛 연기 비하인드를 밝혔다.

임성미는 3월 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파이터'(감독 윤재호) 언론 시사회 후 간담회를 통해 "눈빛에 집중하려 했다"고 밝혔다.

극중 탈북자 진아 역을 맡은 그는 "깊은 몰입도를 통해 내면의 것들이 눈으로 잘 표현된 것 같다"며 "감독님께서 이를 잘 포착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백서빈은 "배우의 연기를 끌어내준 것은 감독님"이라며 "담백하게 끌어내준 것이 감독님의 연출 의도와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반면 오광록은 "오래 되어서 잘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한 후 "감독님이 배우들의 연기를 가만히 지켜봤다. 집중력이 강해질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한편 18일 개봉 예정인 영화 '파이터'는 복싱을 통해 자신의 삶과 처음 직면해 비로소 삶의 동력을 얻게 된 여성, 진아의 성장의 시간을 담은 작품이다.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2021) 제너레이션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뉴스엔 배효주 hyo@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