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영화제작가협회 “국고 횡령 혐의 인물, 영진위 새 사무국장 맡다니” 반발
2021-03-04 14:00:29
 


[뉴스엔 배효주 기자]

영화인들이 영진위 새 사무국장 임명에 반발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3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 김정석 새 사무국장 임명에 대해 "수천만원의 국고 횡령 혐의가 있는 인물이 연간 1천억원이 넘는 영화발전기금을 집행하는 영진위의 사무국장을 맡다니"라며 "영진위가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한 것인지,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작동한 것인지 심히 우려를 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협회는 김정석 새 사무국장이 지난 2005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 재직 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국비사업 진행 중 예산 유용 혐의 등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았다.

이어 "영진위 사무국장은 1천억원의 이상의 연간예산을 집행하는 기관의 실무 책임자"라며 "절차도 내용도 부실한 금번 사무국장 임명 의결은 재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영진위에 공개 질의를 하는 바"라며 "신임 사무국장이 횡령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가? 횡령은 했지만 반성을 했으니 문제될 게 없다는 것인가? 어떤 기준에서 엄청난 도덕적 흠결이 아니라는 것인가?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만한 일을 저질렀어도 반성하면 아무 일도 아니라는


 것인가?"라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