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거액 전신성형’ 데미 무어, 또? 달라진 미모 근황
2021-02-27 08:21:47
 


[뉴스엔 한정원 기자]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달라진 미모를 뽐냈다.

데미 무어는 2월 26일(현지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데미 무어는 베레모를 쓴 채 새초롬한 표정을 짓고 있다. 데미 무어는 더욱 어려진 듯한 비주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얼굴이 부었다", "너무 예뻐졌다" 등 반응을 보였다.

데미 무어는 과거 거액을 들여 손, 목 등 주름을 없애는 전신 성형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데미 무어는 1962년생으로 올해 60살이다.(사진


=톰 포드, 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