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안녕? 나야’ 최강희 이레, 90년대 댄싱머신 변신 ‘현란한 춤사위’
2021-02-24 13:16:36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녕? 나야' 최강희, 이레가 90년대 댄싱머신으로 변신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진은 극중 37살, 그리고 17살 반하니를 각각 연기하는 최강희, 이레 두 사람이 조아제과 사옥 앞에서 댄스 시위를 벌이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37살, 그리고 17살 하니 두 사람이 신나는 댄스음악에 맞춰 몸을 움직이며 춤으로 시위하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커다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발랄한 옷을 맞춰 입은 두 하니는 여느 시위와는 다르게 흥이 넘치는 모습으로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중이다.

앞서 37살 하니는 오징굿 과자 파동으로 해고 위기에 직면한 바 있다. 소비자의 잘못으로 벌어진 일임에도 모든 책임은 조아제과 판촉 담당 계약직원인 하니에게 전가됐고, 문제를 수습하기 위해 무릎까지 꿇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37살 하니의 방법대로라면 해고를 당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수순이겠지만, 17살 하니와 함께 하게 된 37살 하니가 이례적으로 사측의 부당한 인사 조치를 문제 삼으며 시위에 나서는 모습은 그녀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왔음을 예감케 하며 두 하니가 함께 목소리를 높이는 사연에 호기심을 높인다.

제작진은 “억울한 조치에 반발하며 시위에 나서는 37살 하니의 선택은 아버지의 죽음 이후 멈춰버린 시간 속을 살고 있는 그녀에게 아주 의미 있는 움직임이다. 이 여정은 17살 하니가 함께 하기에 가능한 것으로, 90년대 댄스로 활기차게 연합하는 두 사람의 의미 깊은 행동을 기대를 갖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매주 수목 오후 9시


30분 방송. (사진=비욘드제이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유석, 청계산 자락 3층 집 최초 공개 “주변 산 없음 우울증 와”(오팔)[결정적장면]

이상아, 집이야 고급 갤러리야? 으리으리한 단독주택 전경[SNS★컷]

문용현♥오주은 각방 쓰는 집 공개, 올리비아 핫세 닮은 딸까지(퍼펙트)

건물주 된 제이쓴, 리모델링 조감도 공개 “홍현희 함께 해 더욱 더 의미”

“채광 때문에 더울 정도” 손담비, 으리으리한 층고 집 내부 공개(담비손)

배윤정, 화려한 드레스룸+화이트톤 인테리어 신혼집 최초 공개(맘편한카페)

추신수♥하원미 공항서 안타까운 작별 “눈물 글썽글썽, 꼭 오는 거지?”

윤상현♥메이비 김포집, 한강뷰 3층 단독 주택…전 재산 올인할만 했네

오윤아, 으리으리한 3층 단독주택 공개 ‘벽난로 거실→샹들리에 옷장’(편스)

‘온앤오프’ 박태환, 화사+깔끔한 집 공개..엄정화 “마음에 들어” 호감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