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명수 “해병대 지원 동기? 이왕 가는 거 잘 다녀오자는 생각”[스타화보]
2021-01-28 08:16:17
 


[뉴스엔 황혜진 기자]

해병대 입대를 앞둔 배우 김명수의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2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김명수는 ‘엘vs김명수’를 주제로 긴장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1월 28일 공개된 사진 속 김명수는 카리스마 넘치게 카메라를 바라보거나 소파에 기대 여유로움을 느끼는 등 인피니트 엘과 배우 김명수로서의 반전 매력을 연출했다. 특히 화보 촬영장에서는 끊임없이 질문하며 누구보다 준비를 철저히 해 스태프들로부터 ‘역시 준비된 배우’라는 칭찬을 들었다는 후문.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명수는 “이 화보가 입대 전 마지막일지는 모르겠다”며 “해병대 지원 동기는 큰 이유 없다. 이왕 가는 거 잘 다녀오자는 생각이다”고 촬영 소감과 입대 전 속마음을 전했다.

KBS 2TV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성이겸 역으로 열연 중인 김명수에게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에피소드 형식이란 점이 굉장히 맘에 들었다. 그리고 방탕한 인생을 살던 성이겸이 점점 암행어사의 명을 받게 되며 성장한다는 캐릭터도 끌렸다”고 답했다.

입대 전 솔로곡을 발매하는 김명수는 “늘 노래가 하고 싶었고 좋은 노래를 들려주고 싶었다”라 “이번 곡에는 기억에 관련된 이야기를 담았는데 서정적인 분위기에 가사도 정말 좋다. 듣다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며 몽글몽글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곡을 설명했다.

올해 서른 살을 맞은 김명수에게 지난 20대를 한 문장으로 묻자 “열심히 살았다”며 “서른이 됐다고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난 늘 비슷하다. 한 살 한 살 먹으며 작년의 나보다 어른스러워지는 건 있겠지만,..”이라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노력하며 나아지려고 했다. 그래야 나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와 기대감이 생긴다. 열심히 했고 주어진 상황에 최선을 다했다”고 배우의 자세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어떤 사람이자 배우, 가수가 되고 싶은지를 묻자 “굳이 어떤 사람이 되고 싶진 않다. 지금의 상황 속에서 내 능력을 키워나가며 스스로가 좀 더 풍부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사진=더스타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