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손흥민 도움’ 토트넘, 2부 위컴에 4-1 역전승..은돔벨레 멀티골
2021-01-26 06:37:36
 


[뉴스엔 김재민 기자]

손흥민이 쐐기골을 도우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월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하이위컴 아담스 파크에서 열린 위컴 원더러스와의 '2020-2021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 경기에서 4-1로 역전승했다. 손흥민은 교체 투입돼 도움 1개를 추가했다.

토트넘은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공격수로, 가레스 베일,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를 2선으로 배치했다.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가 중원을 이루고 자펫 탕강가,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벤 데이비스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문은 조 하트가 지켰다.

2부리그 최하위인 위컴이지만 경기 초반에는 물러서지 않았다. 전방 압박 움직임도 보였다. 전반 7분 머스케의 헤더가 골키퍼 하트에게 막혔다.

토트넘이 서서히 경기 주도권을 되찾았다. 2선 자원을 다수 배치한 토트넘도 속공을 활용하기 좋은 환경이 됐다. 라멜라와 모우라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였다. 전반 13분 베일이 박스 밖에서 기습적으로 슈팅했으나 볼이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6분 위컴이 깜짝 선제골을 터트렸다. 스로인에서 시작된 공격 상황에서 이크피주가 알데르베이럴트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가운데로 볼을 밀어넣었고 온예딘마가 슈팅해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29분 모우라의 드리블과 절묘한 스루패스로 베일에게 기회가 왔다. 베일이 골문 앞까지 전진하는 데 성공했지만 오른발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 36분 베일의 패스를 받은 시소코의 슈팅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으나 골대를 맞았다. 전반 45분 탕강가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전반 종료 직전 베일이 동점골을 만들었다. 모우라의 얼리 크로스를 베일이 수비수 사이로 침투하며 손쉽게 밀어넣었다. 전반전은 동점으로 종료됐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을 앞두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를 투입했다.

후반 초반 모우라, 베일의 몸놀림이 가벼웠다. 두 차례 슈팅이 골뭉늘 스쳐나갔다. 후반 10분 라멜라의 슈팅은 수비수 발끝을 맞고 굴절됐지만 골키퍼가 쳐냈다. 후반 12분 비니시우스가 빠지고 케인이 투입됐다.

토트넘이 후반 23분 손흥민, 탕귀 은돔벨레를 투입해 총력전에 나섰다. 후반 25분 케인이 수비 라인 뒤로 절묘하게 침투해 패스에 발을 톡 갖다댔지만 골키퍼가 선방했다. 후반 28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스텝 오버 드리블 후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볼은 골문 옆으로 나갔다. 후반 35분 시소코의 컷백 패스가 손흥민에게 향했지만 문전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41분 토트넘의 역전골이 터졌다. 은돔벨레의 로빙 패스를 받은 케인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후 혼전 상황에서 뒤로 흐른 볼을 윙크스가 중거리 슈팅해 득점했다.

1분 만에 추가골이 터졌다. 손흥민의 도움, 은돔벨레의 골이었다. 손흥민이 롱패스를 받은 후 중앙으로 드리블하다 찔러준 볼을 은돔벨레가 박스 안에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은돔벨레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토트넘이 주전 선수들의 활약으로 경기를 뒤집으며 FA컵 5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사진


=토트넘 선수단)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