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도시어부2’ 이덕화X이수근X김준현, 명분은 달라도 간절함은 하나
2021-01-21 08:22:50
 


[뉴스엔 김명미 기자]

도시어부판 ‘놈놈놈’ 대결이 펼쳐진다.

1월 21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57회에서는 전남 여수에서 감성돔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감성돔 4짜 이상의 빅원으로 승자를 가리는 이날 방송에서는 명분은 달라도 황금배지를 향한 간절함만은 절실한 도시어부들의 파란만장한 낚시 대결이 펼쳐졌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이날 쏨뱅이로 첫수를 기록한 막내 김준현은 “해가 뜨면 터질 거야”라며 부푼 희망을 드러냈고, 이태곤은 “잡어가 문다는 건 좋은 징표다. 감생이 들어올 타이밍이다”라며 파이팅 넘치는 열정 에너지를 폭발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좀처럼 히트 소식이 없자 큰형님 이덕화는 단골 멘트인 “이럴 때 나이 먹은 놈이 한번 해줘야 하는데”를 읊조리며 초조한 마음을 드러냈고, 이에 이수근은 “이럴 때 키 작은 놈이 한번 해줘야 하는데”를 외치며 이덕화 패러디로 폭소를 자아냈다고.

김준현은 이에 질세라 “이럴 때 많이 먹는 놈이 한번 해줘야 하는데”를 외치는 등 어느새 선상에서는 배틀이 벌어지면서 ‘놈놈놈’ 퍼레이드가 쉴 새 없이 이어졌다고 해 강력한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바로 그때, 이경규는 “이럴 때 대상 못 받은 놈이 하나 해줘야 하는데”라며 연예대상을 놓친 뒤끝 작렬한 모습을 보인 데 이어 “오늘 최악이다. 살릴 방법이 없어”라며 한탄을 늘어놓기 시작했다고 해 무슨 상황이 펼쳐졌을지 궁금증을 불러모은다.

지칠 줄 모르는 승부욕을 뿜어내던 ‘열정 부자’ 이태곤은 각종 잡어가 줄을 잇자 조금씩 불안한 기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고. 결국 이태곤은 “속상하다. 될 상황이 아니야”라며 자포자기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여수 낚시가 어떤 결말을 맺게 됐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사진=채널A)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