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손흥민 도움+100호 공격P’ 토트넘, 꼴찌 셰필드에 3-1 승리
2021-01-18 00:51:40
 


[뉴스엔 김재민 기자]

손흥민이 선제골 도움을 기록했고 토트넘이 셰필드에 승리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월 1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멀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5분 코너킥으로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스티븐 베르바인 삼각 편대에 세르지 오리에,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 세르히오 레길론 중원을 가동했다. 조 로든,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가 수비수로, 위고 요리스가 골키퍼로 나섰다.

셰필드는 데이비드 맥골드릭, 올리버 버크 투톱에 엔다 스티븐스, 존 플렉, 올리버 노우드, 존 런스트럼, 제이든 보글 미드필드를 선택했다. 에단 암파두, 존 에간, 크리스 바샴이 수비진을 이루고 아론 램스데일이 골문을 지켰다.

토트넘이 최하위 셰필드를 상대로 초반부터 경기를 압도할 수 있었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처리한 킥을 오리에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시즌 9번째 도움이다.

전반 7분 손흥민에게 결정적인 찬스가 왔다. 공간 침투에 성공하면서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손흥민이 골키퍼 키를 넘기는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볼이 골대를 때렸다.

셰필드가 올라서고자 했으나 토트넘의 역습이 날카로웠다. 손흥민의 측면 돌파가 셰필드를 부담스럽게 했다. 전반 23분 역습 상황에서 케인을 넘어뜨린 노우드가 경고를 받았다.

토트넘이 볼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면서도 슈팅 숫자는 비슷한 양상으로 경기가 이어졌다. 팽팽한 양상에서 전반 40분 케인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상대 진영에서 볼을 끊으면서 역습이 시작됐고 케인이 수비수 경합을 이겨내고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했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2골 차 리드를 잡았다.

후반 초반 셰필드가 슈팅을 연이어 시도했지만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후반 8분 손흥민이 오리에의 원터치 패스를 받기 위해 박스로 침투했지만 골키퍼가 볼을 먼저 끊었다.

2골 차 리드를 잡은 후반전을 수비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한 토트넘이 후반 14분 실점을 허용했다. 얼리 크로스를 맥골드릭이 헤더로 마무리했다.

후반 17분 은돔벨레의 원더골로 토트넘이 다시 앞섰다. 토트넘이 상대 진영에서 볼을 끊고 역습을 전개했고 박스 안으로 파고든 은돔벨레가 넘어지면서 로빙패스를 슈팅으로 처리해 골을 터트렸다.

추가골이 토트넘에 여유를 안겼다. 셰필드가 공격적인 교체 카드를 연이어 투입했지만 토튼텀이 경기 분위기를 잡은 채로 시간이 흘렀다. 후반 34분 손흥민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다.(사진


=탕귀 은돔벨레)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