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미리보는 결승” 윤태화 vs 홍지윤, 불꽃 튀는 진선대첩(미트2)[어제TV]
2021-01-15 06:00:01
 


[뉴스엔 이하나 기자]

마스터오디션에서 진, 선을 차지했던 윤태화와 홍지윤이 진선대첩을 펼쳤다.

1월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가 진행됐다.

경연을 앞두고 장민호는 “1:1 같은 경우에는 앞에 하는 분에 따라서 뒤에 하시는 분이 준비한 걸 모두 보여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앞에 하는 분과 상관없이 본인의 무대를 잘 하고 내려오는게 포인트다”고 팁을 전수했다. 그러나 장민호는 김호중에게 졌던 자신의 경연을 떠올리며 “오늘 좋은 날이니까 속상하게 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혜원과 나비는 첫 순서로 맞붙었다. 강혜원은 “이제 몸도 무거우실텐데 집에서 편하게 ‘미스트롯2’ 보시면서 트둥이 태교에 전념해라”고 나비를 도발하며 김지애의 ‘물레야’를 열창했고, 이에 맞선 나비는 김수희의 ‘못 잊겠어요’를 불러 블루스 트로트의 매력을 전했다. 강혜연은 6대 5로 극적으로 나비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현역 가수 별사랑은 마지막 연습 중 다리를 다쳤다. “오랜 기간 준비했는데 그게 한 순간에 무너질까봐 속상하다”고 눈물을 보인 별사랑은 맨발로 무대에 올라 이수진의 ‘한방에 훅’으로 유쾌한 안무와 힘이 넘치는 목소리로 인상 깊은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맞선 김사은은 혜은이의 ‘진짜 진짜 좋아해’를 선곡했다. 성악 전공자다운 탄탄한 발성으로 노래를 부르던 김사은의 무대에는 남편인 슈퍼주니어 성민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끈적하고 섹시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달궜고, 파격 키스 퍼포먼스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성민의 외조에도 김사은은 별사랑에게 11대 0으로 완패했다.

초등부 임서원은 국악 신동이자 최연소 참가자 김태연을 지목했다. 임서원이 한혜진의 ‘너는 내 남자’으로 어린이 치어리더들과 함께 화려한 치어리딩 퍼포먼스로 끼를 발산한 가운데, 김태연은 “저는 퍼포먼스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 계속 졌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속상해하며 눈물을 보였다. 긴장 속에 무대에 오른 김태연은 이태호의 ‘간대요 글쎄’를 선곡해 성인을 능가하는 절절한 감성으로 소름을 유발했다.

긴장 속에 무대에 오른 김태연은 성인을 능가하는 절절한 감성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마스터들과 다른 참가자들은 “미쳤다”, “만들어진 감성이 아닌 것 같다. 진심 같다”고 극찬을 쏟아냈다. 김태연은 11대 0으로 임서원을 꺾었고, 임서원은 “조금 속상하긴 하지만 괜찮다. 고소공포증이 있는데 위에 올라가는 것도 울면서 했다. 미련은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연지는 주현미의 ‘여인의 눈물’을 선곡했다.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간 점검에서 깊게 남아있는 발라드 감성을 지적 받은 김연지는 자존감이 부쩍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무대에 오른 김연지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맞선 마리아는 완벽한 한국어 발음과 구성진 꺾기로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를 열창했다. 김연지는 그동안의 노력을 인정 받으며 8대 3으로 마리아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주미는 진을 향한 욕망을 담아 김영철의 ‘안 되나용’으로 무대를 꾸몄다. 미스코리아 의상과 헤어로 등장한 주미는 모든 걸 내려놓은 표정 연기와 파격적인 안무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왕관을 쓰고 격렬하게 춤을 추는 주미의 모습을 본 장윤정은 “제 정신이겠지? 술 마신 거 아니겠지? 신인선 에어로빅 100배다”고 놀랐다. 이에 맞서 공소원은 권성희의 ‘하이난 사랑’으로 청순미와 섹시미를 모두 보여줬지만, 주미가 보여준 강력한 임팩트를 넘지 못했다.

장윤정은 “근래에 이렇게 놀란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임팩트로는 네가 1등이다. 신신애 씨 이후로 이런 무대는 처음이다”며 “‘왜 이 노래를 선곡했지?’ 했는데 정말 충격과 공포였다. 너무 잘했다”고 극찬했고, 주미는 9대 2로 공소원을 꺾었다.

강민주의 ‘회룡포’를 부른 김다현이 벨리댄스로 반전 퍼포먼스를 선보인 김수빈을 9대 2로 꺾은 가운데, 마스터들은 ‘마스터 오디션’ 진과 선이었던 윤태화, 홍지윤의 대진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사실상 결승전으로 평가받는 대결에서 홍지윤은 남인수의 ‘추억의 소야곡’으로, 윤태화는 이미자의 ‘기러기 아빠’로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의 박빙 무대에 장민호는 “너무 가혹하다”고 평가를 어려워했다.

무대를 본 조영수는 홍지윤의 습득력, 이해력을 칭찬하면서도 자신만의 색깔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윤태화에게는 음 컨트롤 능력이 탁월하다고 칭찬했지만, 너무 노래를 섬세하게 부르려고 해 감성 전달이 잘 안 됐다고 지적했다. 평가 결과 윤태화는 10대 1라는 예상 밖의 결과로 홍지윤을 꺾고 패자부활의 굴욕을 씻었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성훈♥’ 야노시호, 하와이 해변 보이는 대저택에서 여유로운 일상 [SNS★컷]

23년 지기 여사친과 5년 동안 외도한 男, 결혼식 전날도 여사친과 잠자리…숨겨둔 쌍둥이까지?(애로부부)

‘애로부부’ 싱글맘 정가은 “딸 결혼하겠다면 1년 동거부터 권할 것”

윤상현♥메이비, 캠핑 가능 전원주택 공개‥“‘기생충’ 집인 줄”(슈돌)[결정적장면]

‘인교진♥’소이현, 깔끔+럭셔리 화이트톤 인테리어 자택에서 “뒹구르르” [SNS★컷]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하우스 근황 공개 “외부 마감 중…곧 완공 예정”(승아로운)

아이돌 여배우 C 성형 밥먹듯 “누구신지?”, 母 “호적 파겠다”경고[여의도 휴지통]

NC 박민우 “아이언맨 소문? 경기시간 촉박해서..” 해명[포토엔]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