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PGA 피닉스오픈, 일일 갤러리 8000→5000명으로 축소
2021-01-14 10:59:13
 


[뉴스엔 한이정 기자]

피닉스오픈이 하루 갤러리수를 5000명으로 정했다.

미국 골프위크는 1월14일(한국시간) "피닉스오픈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하루 입장 갤러리 수를 8000명으로 제한했지만 이를 5000명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스콧 젠킨스 피닉스오픈 디렉터는 "5000명 미만으로 일일 참석자 수를 제한하기로 했다. 프로암과 4라운드 토너먼트 모두 포함된다"고 말했다.

5000명으로 제한하고 코로나19 방역 수칙도 강화했다. 갤러리는 경기장 안 전체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있어야 하고, 체온 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무관중으로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버뮤다에서 열린 버뮤다 챔피언십에선 관중을 일부 받아들였다.

또 피닉스오픈 뿐만 아니라, 4월에 열릴 예정인 마스터스 역시 관중을 일부 입장시킬 것을 발표했다.

피닉스 오픈은 오는 2월5일부터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TPC 스코츠데일에서 열린다.


(사진=골프)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독박 육아로 우울증 앓던 아내, 기혼 썸 대화방 들어가…내연남 집 초대까지 ‘애로부부’ (종합)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김성령, 탁 트인 한강뷰 자택 공개 ‘여의도가 한눈에’ [SNS★컷]

강원래 “K팝 문화선진국이지만 방역은 꼴등…년 1억8천 손해봤다”(전문)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