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애로부부’ 비보이 이가형 “아내 권윤미, 첫만남부터 자고 가라고‥미칠 지경”
2021-01-10 09:42:2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애로부부' 국가대표 비보이 이가형과 락킹 댄서 권윤미 부부가 출연, 놀라운 역사가 이루어진 순간을 돌아본다.

1월 11일 방송되는 채널A & SKY ‘애로부부’에는 댄서 팀 ‘라스트포원’ 소속으로 미국 NBC 월드 오브 댄스 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비보이 이가형과 락킹 댄서팀 펑키퐁키 리더인 권윤미 부부가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 남편 이가형은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사실 제가 썸을 타는 여자들이 많았는데, 그들 중 이상형에 가까웠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가형은 “첫 만남에 데이트를 했는데, 아내가 ‘너 우리 집에서 자고 갈래?’ 하기에 ‘이건 그린 라이트인가?’ 싶었다”며 “당시에 제가 겨우 24살이라 온몸에 총알이 장전돼 있는 상태였지만, 쉬운 남자로 오해받기 싫어서 겨우 참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두 번째, 세 번째 만났을 때도 아내 권윤미의 “우리 집에서 자고 가”는 계속됐고, 이가형은 “두 번째와 세 번째 때도 참았다”고 말했다. 이가형은 “세 번째 갔을 때는 좁은 자취방에서 같이 누웠고, 아내가 제 쪽을 보고 잠들기까지 해서 미칠 지경이었다”고 털어놨고, 이에 MC 홍진경은 “정말 잘 참았다. 도의 경지”라며 감탄했다.

이어 MC들은 “저건 아내의 노림수였다”, “아내 쪽에선 그저 순수한 호의였을 수 있다”는 두 가지 의견으로 나뉘어 때아닌 ‘갑론을박’을 벌였다. 최화정은 “아내 분은 정신적인 사랑을 추구한다는데, 그럴 수 있지”라고 말했지만, 스페셜 MC 배윤정과 서동주는 “아내 쪽에서 시그널을 제대로 보냈는데 남편이 무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11일 오후


10시 방송.(사진제공=채널A, SKY)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거액 전신성형’ 데미 무어, 또? 달라진 미모 근황

‘전참시’ 비♥김태희 집 공개, 초호화 체력단련실에 필라테스 기구까지[결정적장면]

“미쳤다” 김준수, 시티뷰 럭셔리 자택서 보는 ‘펜트하우스’ 감탄 [SNS★컷]

“최고급 전원주택 선물→200억 빌딩 임대수익” 박지성 효도 클라스(연중)[결정적장면]

추신수♥하원미 공항서 안타까운 작별 “눈물 글썽글썽, 꼭 오는 거지?”

이상아, 집이야 고급 갤러리야? 으리으리한 단독주택 전경[SNS★컷]

김유석, 청계산 자락 3층 집 최초 공개 “주변 산 없음 우울증 와”(오팔)[결정적장면]

문용현♥오주은 각방 쓰는 집 공개, 올리비아 핫세 닮은 딸까지(퍼펙트)

건물주 된 제이쓴, 리모델링 조감도 공개 “홍현희 함께 해 더욱 더 의미”

“채광 때문에 더울 정도” 손담비, 으리으리한 층고 집 내부 공개(담비손)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