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라스’ 심수창 “류현진 내가 키웠다” 허세 작렬
2020-11-24 13:03:13
 


[뉴스엔 박아름 기자]

전 야구선수이자 현 프로야구 해설위원 심수창이 메이저리거 류현진을 “내가 키웠다"고 주장했다.

11월 25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야구 기록제조기 3인 김광현, 양준혁, 심수창 그리고 모태 야빠 박성광과 함께하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야구계 대표 꽃미남 투수 심수창은 2004년 LG에 입단했다. 데뷔 3년 차인 2006년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며 이름을 알렸으나, 2009년부터 2011년까지 18연패에 빠지며 불명예 주인공이 돼 관심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2019년 현역 은퇴 후 MBC SPORTS+ 해설위원으로 변신해 주옥같은 어록을 만들며 활약하고 있다.

심수창은 전설(?)로 남은 현역 시절 에피소드를 솔직 과감하게 들려준다. 불명예 기록인 ‘18연패’에 대해 짠내와 쿨내 사이를 오가는 토크를 펼친다. 연패를 끊기 위해 관리도 하고 술도 먹고 급기야 “막 살아야겠다”고 생각을 했었다고 밝히더니, “대한민국 0% 예요. 아무도 못 해"라고 급 근자감(?)을 뽐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야구팬들 사이에서 여전히 회자되는 2009년 ‘사랑의 배터리 전쟁’ 비화도 공개한다. 심수창이 한 팀에서 투수와 포수로 배터리 호흡을 맞춘 선배 조인성과 마운드 위에서 언쟁을 벌였고, 그 장면이 생중계된 사건. 심수창은 “화해 안 하면 당장 방출시킨다고 하더라”고 비화를 밝히며 훗날 조인성과 투수 대 타자로 만났을 때 “무조건 맞춘다고 했다”며 노필터 입담을 펼칠 예정이다.

무엇보다 심수창은 불혹에 발견한 방송 체질과 끼를 발산한다. 메이저리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을 키운 건 자신이라며 허세 토크를 펼쳐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먼저 예능에 진출한 야구인 “양준혁과 김병현보다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야망도 숨김없이 드러낸다. 또 ‘라스’ MC들의 개그 먹잇감이 되어 웃음 구원투수로 활약한다.

심수창 입담에 ‘라스’ MC들은 “예능에 특화된 분”이라고 감탄했다고 해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배윤정 “남자들, 여댄서와 엉큼한 잠자리 로망 있다,실제는…”(애로부부) [결정적장면]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애로부부’ 폐경+남편 23살 연하 상간녀에 좌절…카드에 2천만원까지(종합)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살림남2’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신혼집 공개‥소파에 밀착[결정적장면]

‘치과의사♥’전혜빈, 결혼 3년차 으리으리한 신혼집+럭셔리 독서 의자

이용식, 평창동 100평 집 공개‥미모의 아내-딸까지(1호가)[결정적장면]

서정희, 직접 꾸민 딸 서동주 집 공개 “믿고 맡기는 엄마 손”[SNS★컷]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