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지영 ‘차타공인’ 출연 “좋은 취지 드라마, 유익한 시간 됐으면”(공식)
2020-11-05 08:16:21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배우 김지영이 이번엔 정의로운 여고생으로 변신한다.

11월5일 소속사 측에 따르면 김지영은 디지털 드라마 ‘차타공인’ 출연을 확정, 특유의 발랄하고 똑 부러지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기획한 디지털 드라마 ‘차타공인’은 ‘차별은 타파, 공평은 인정’을 모토로 삼는 ‘차타공인’의 동아리 장을 맡고 있는 차이(김지영 분)와 동아리 친구들이 승별(윤준원 분)의 억울한 누명에 맞서 싸우며 성장하는 이야기이다.

김지영은 동아리 ‘차타공인’ 부장을 맡아 자신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능력으로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고 진실을 파헤치려는 ‘홍차이’ 역을 맡아, 의로움은 물론 불공평이 무분별하게 퍼진 사회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불공평을 공평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진행하는 뜻 깊은 드라마에 함께 할 수 있게 돼 너무나도 영광이고, 차별하지 말자는 좋은 취지를 가지고 있는 드라마인 만큼 저도 촬영하며 많이 배우기도 했습니다. 좋은 배우 분들과 함께 즐겁고 열심히 촬영한 만큼 방송도 너무 기대되는데요. 시청자 분들도 보시며 즐겁고 또 차별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차타공인’은 총 4부작으로 11월13일 국가인권위원회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다. (사진=싸이더스HQ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