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타이틀 방어’ 유해란 “17번 홀 버디 들어갈 때, 우승 느껴”
2020-08-02 16:55:11
 


[제주=뉴스엔 한이정 기자]

유해란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유해란은 8월2일 제주 세인트포 골프 앤 리조트(파72‧639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해 '깜짝 우승'을 거뒀던 유해란은 올해 또 우승하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시즌 첫 승을 올리며 기분 좋게 하반기를 시작한 유해란은 신인왕에도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우승 확정 후 유해란은 "시합에 나오기 전부터 '편하게 플레이하자', '즐기면서 하자'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좋게 마무리를 할 수 있어 다행이고 기쁘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와서 또 우승하게 된 것도 드문 일이지만 해내서 다행이고, 루키로서 우승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11번 홀까지 버디는 1개밖에 나오지 않았다. 파 행진 속에서 2위 이정은6이 거센 추격을 가했다. 심리적으로 쫓길 법도 했지만 유해란은 침착했다. 그는 "버디가 빨리 안 나올 뿐이지 홀이 많이 남았으니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넓게 보자고 생각했다. 또 캐디 삼촌도 버디는 언젠가 나올테니 편하게 치라고 말해줬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생각하는 강점은 '아이언 샷'이다. 유해란은 "이번 시합 때는 유독 아이언이 정확히 떨어져서 좋은 성적이 나왔다. 내가 생각한 장점은 미들 아이언부터 롱 아이언까지 편하게 치는 것이다"고 말했다.

우승을 하겠다고 느꼈던 때는 17번 홀(파4)에서 버디를 낚았을 때다. 유해란은 "그 전까진 우승할 거라는 생각을 못 했다. 아직 홀이 남아있고, 내가 미스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근데 17번 홀에서 롱 퍼트가 떨어져 생각지도 못 한 버디가 나왔다. 긴 퍼팅이었는데 잘 들어가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우승하겠다'는 생각이 그때 들었다"고 얘기했다.

유해란은 "올해는 전 대회 컷 통과가 목표다. 깜짝하고 없어지는 선수가 되는 게 아닌 조금씩 올라가서 대중들에게 인정 받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사진=유해란/KLPGA 제공)

뉴스엔 한이정 yi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성훈♥’ 야노시호, 하와이 해변 보이는 대저택에서 여유로운 일상 [SNS★컷]

23년 지기 여사친과 5년 동안 외도한 男, 결혼식 전날도 여사친과 잠자리…숨겨둔 쌍둥이까지?(애로부부)

‘애로부부’ 싱글맘 정가은 “딸 결혼하겠다면 1년 동거부터 권할 것”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윤상현♥메이비, 캠핑 가능 전원주택 공개‥“‘기생충’ 집인 줄”(슈돌)[결정적장면]

‘인교진♥’소이현, 깔끔+럭셔리 화이트톤 인테리어 자택에서 “뒹구르르” [SNS★컷]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하우스 근황 공개 “외부 마감 중…곧 완공 예정”(승아로운)

아이돌 여배우 C 성형 밥먹듯 “누구신지?”, 母 “호적 파겠다”경고[여의도 휴지통]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