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상위권 진입’ 안병훈 “코치와 함께 퍼팅 연습..좋아지고 있다”
2020-08-01 11:35:11
 


[뉴스엔 한이정 기자]

안병훈이 우승에 도전한다.

안병훈은 8월1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원드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3타를 친 안병훈은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 브렌든 토드(미국)와 4타차.

안병훈은 “어제보다 바람이 덜 불어서 조금 쉽게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티샷이나 세컨샷에서 좀 더 편하게 샷을 할 수 있어 기회가 많이 생겼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 기회를 몇 차례 놓쳐 생각했던 것보다 버디를 덜 해 약간 실망했지만,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 2년 동안 이곳에서 성적이 좋지 않아 큰 기대를 하지 않고 편하게 경기를 하자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약간 스윙을 좀 더 가파르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생각해서 그렇게 하려고 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안병훈은 몇 달 전부터 코치와 함께 퍼팅 연습을 하기 시작했다. 이에 “예전엔 나 혼자 퍼팅을 연습해도 된다고 생각했는데 최근에는 코치의 도움을 받아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시작했다. 지금은 잘 한 결정이라 생각한다. 퍼트가 좋아지고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대회 코스 특성상 페어웨이를 놓치면 러프에서 라이가 불규칙한 상태에서 샷을 해야 한다. 그래서 나한텐 페어웨이를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한 포인트인 것 같다. 잔디도 다른 골프장과 달라서 2년 전엔 굉장히 어려움을 겪었는데, 지금은 많이 익숙해졌다. 예전보단 편하게 플레이를 할 수 있어서 1,2라운드 때 한 것처럼 남은 주말 경기도 풀어가려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병훈에 이어 다른 한국 선수들도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이다. 강성훈은 중간합계 6언더파로 공동 6위, 임성재는 5언더파로 공동 8위에 자리했다. (사진


=안병훈)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김성령, 탁 트인 한강뷰 자택 공개 ‘여의도가 한눈에’ [SNS★컷]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배윤정 “남자들, 여댄서와 엉큼한 잠자리 로망 있다,실제는…”(애로부부) [결정적장면]

박시연 “프로필 몸무게 49kg 거짓, 중학교 이후로 ‘4’ 본 적 없다”

‘살림남2’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신혼집 공개‥소파에 밀착[결정적장면]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애로부부’ 폐경+남편 23살 연하 상간녀에 좌절…카드에 2천만원까지(종합)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