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청춘시대→가족입니다’ 한예리의 청춘 어떻게 변했나
2020-07-01 10:11:09
 


[뉴스엔 박수인 기자]

'청춘시대'부터 '가족입니다'까지 배우 한예리는 여전히 성장 중이다.

한예리는 JTBC 드라마 ‘청춘시대1,2’(연출 이태곤, 김상호, 극본 박연선)에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취준생 윤진명이 사회초년생으로 발돋움하는 모습을 그려내 많은 청춘의 공감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 후로 4년, 현실의 고된 삶에 시달리던 윤진명은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가족입니다’)에서 능청스러움과 털털함으로 무장한 사랑스러운 둘째 딸 김은희로 현실 직장인의 표본이 되어 돌아왔다. 20대 청춘의 얼굴 ‘윤진명’부터 30대 직장인의 표본 ‘김은희’까지, 한예리의 캐릭터 성장사를 살펴보자.
#1. 20대에도 30대에도, 한예리의 연기는 ‘현실’이다.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소화하며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해온 배우 한예리의 열연은 늘 가장 현실적인 순간에 빛을 발한다. 한예리의 차분하고 담담한 눈빛은 홀로 생계와 학업, 가정을 책임져야 하는 윤진명의 아픔을 배가시켰고, 매사 긍정적이고 활발한 모습의 둘째 딸 김은희는 가족들의 고민과 고충을 덜어주는 배려심 깊은 둘째 딸의 모습으로 우리를 웃게 했다.

냉담하리만치 건조한 윤진명도, 종잡을 수 없는 흥겨움을 가진 김은희도 ‘한예리’가 하면 현실이 되었다. 또한, 한예리 특유의 밀도 높은 캐릭터 표현력은 드라마 속 캐릭터를 우리 주변 어딘가에 있을 법한 인물로 재탄생 시키며 매번 인상 깊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시청자들이 작품 속에 몰입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한예리의 연기는 평범한 듯 특별한 ‘현실감’을 자아내며 여전히 시청자들과 함께하고 있다.

#2. ‘윤진명’이 ‘김은희’가 되기까지
‘청춘시대’의 윤진명은 아르바이트와 휴학을 반복하는 취준생이자 동생의 입원비와 자신의 학비를 대기 위해 매일 노동에 시달려야 했던 인물. 벅찬 인생에 웃음도, 눈물도 잃어버린 윤진명에게 우정이나 사랑은 사치였으며, 남들이 다 가는 쉬운 길과 타인에게 기대는 일조차 쉽게 허락되지 않았다. 그러나 동생의 죽음을 겪은 뒤 취업에 성공한 윤진명은 조금씩 마음의 짐을 덜기 시작했고, 현실에서 살아남기 위해 늘 감정을 숨겨왔던 윤진명에게도 따스한 온정이 깃들어 있었음이 드러났다. 그렇게 윤진명은 또 하나의 외강내유 캐릭터로 더욱 공고히 완성됐다.

그에 반해 ‘가족입니다’의 김은희는 회사에서도 가정에서도 사람들에 둘러싸여 있는 이 구역의 ‘소통왕’이다. 주변 사람들을 싹싹하게 챙기면서도 자기감정에 충실한 편으로 때로는 돌발에 가까운 상황에 놓여 사고를 치기도 하지만 20대인 윤진명보다 더 천진난만한 인물이다. 김은희는 우연히 명상을 통해 지난날을 돌아보다 틀어진 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불편한 과거를 마주할 용기를 내었고, 오히려 가까운 사이였기에 더 잘 알 수 없었던 가족들의 사건과 비밀을 연달아 겪게 됐다. 김은희는 변화하는 관계 속 자신의 진짜 감정을 마주하기 시작했고 친구를 외면했던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은희의 노력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공감과 격려를 자아냈다.

#3. 고되고 고민 많은 삶을 보내는 청춘들에게
윤진명과 김은희의 삶은 ‘자꾸만 응원하고 싶어진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청춘들이 어떻게 서로를 이해하고 지탱해 가는지를 보여준 ‘청춘시대’ 시리즈에서 윤진명은 가장 깊고 단단한 인물로 후반부에 갈수록 숨겨진 따스함과 풋풋함을 드러내며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20대 청춘의 모습을 그렸다. 한편, ‘가족입니다’의 김은희는 끝없는 자기반성과 노력으로 직장인의 애환은 물론 바쁘게 사느라 챙기지 못했던 가족에게 한 걸음씩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 방식을 제시하며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취준생에서 사회초년생, 그리고 사회생활에 너무도 익숙해진 사회인에 이르기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한예리의 캐릭터는 성장했다. 마찬가지로 윤진명을 통해 현실을 봤던 이들이 이제는 김은희를 보며 공감하고 위로받는 세대가 됐다. 윤진명과 김은희, 두 사람에게 보내는 응원은 곧 시청자들이 자신에게 건네는 위로와도 같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지난 29, 30일 방영분으로 전환점을 맞이했다. 이제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쌓여왔던 가족들의 오해를 풀어나갈 차례. 더불어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내왔던 김은희와 박찬혁 사이의 묘한 기류도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 과몰입을 유발할 만큼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새로운 차원의 현실감을 선사하는 배우 한예리의 성장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많은 이들의 삶에 진한 공감과 위로를 전할 것이다.

한편 한예리 주연의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화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사진=JTBC, tv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AOA 지민 절친’ 설현-김신영에 쏟아지는 ‘방관자론’
“거실있는 집 처음” 김호중 영기 집공개, 신애라 정리 감탄 ‘신박한 정...
천이슬, 깊게 파인 시스루 수영복 자태 ‘군살 하나 없네’
가수 김학래 “침묵 이유? 이성미 방송활동 위해, 아이 만나고파”
이장우, 리스로 산 초호화 캠핑카 공개 “여성과도 캠핑 많이 가”
신애라♥차인표 최초 집 공개 “없는게 포인트, 트로피도 버려”
문어발 연애의 참사‥몰카 피해 여성이 B 여친에 무릎꿇고 빈 사건 내막
남돌의 제멋대로 성적 개취에 여친도 매니저도 한숨만 푹~

선미, 숨길수 ...

시선강탈 안현...

성훈*한혜진 동...

확달라진 박봄

“거실있는 집 처음” 김호중 영기 집공개, 신애라 정리 감탄 ‘신박한 정리’ [어제TV]

신애라♥차인표 최초 집 공개 “없는게 포인트, 트로피도 버려”(신박한 정리)[어제TV]

가수 김학래 “침묵 이유? 이성미 방송활동 위해, 아이 만나고파”(마이웨이)[어제TV]

천이슬, 깊게 파인 시스루 수영복 자태 ‘군살 하나 없네’[SNS★컷]

소녀시대 유리, 비키니에 드러난 구릿빛 몸매 ‘압도적’[SNS★컷]

문어발 연애의 참사‥몰카 피해 여성이 B 여친에 무릎꿇고 빈 사건 내막[여의도 휴지통]

‘AOA 지민 절친’ 설현-김신영에 쏟아지는 ‘방관자론’ [이슈와치]

김철민 “폐암말기 곧 죽나 했는데, 간에 퍼진 암 3군데 사라져” 드루와 [어제TV]

이장우, 리스로 산 초호화 캠핑카 공개 “여성과도 캠핑 많이 가”(나혼산)[결정적장면]

오뚜기 장녀 함연지, 남편+집 공개 “주지훈 순한 맛” 비디오스타[어제TV]

‘놀면’ 광희, 진입장벽 높던 싹쓰리 프로젝트서 살아남기[TV와치]

묵묵히 문제커플 갱생 애쓰는 박나래X장도연에 박수를 ‘박장데소’[TV와치]

거리 멀어졌는데…코로나 덕분에 강력해진 ‘비긴어게인’ 힐링파워[TV와치]

‘나혼산’ 유아인, 날 것의 일상‥솔직함이라는 무기 [TV와치]

‘트롯전국체전’ 인기가수 연예인 유튜브스타까지 ‘지원 폭발’ [이슈와치]

‘개그콘서트’ 웃음+눈물 속 졸업, 여운 가득한 21년 마침표[TV와치]

‘삼시세끼’ 고립이 단점? 전화위복 부른 차승원X유해진 찐우정[TV와치]

‘개훌륭’ 보더콜리 견주, 학대·상습 파양 의혹→신상 유출·악플 쇄도[이슈와치]

‘도깨비→쌍갑포차’ 배우 육성재의 바람직한 성장,현재 현역 군복무중[TV와치]

빵빵 터지는 홍현희♥제이쓴 ‘아맛’ 빛내는 신스틸러[TV와치]

이승기 “예능초보 류이호 놀..

이승기가 류이호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투게더&..

‘꼰대인턴’ 박기웅 “바른 생활 박해..

정건주 밝힌 #장나라와 뽀뽀신, 연기호..

‘사이코’ 조용 작가 “극중 서예지 ..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韓 복귀,..

‘소리꾼’ 조정래 감독 “아역 김하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