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박지영→신이, 캐스팅 최종 확정(공식)
2020-05-08 08:52:48
 


[뉴스엔 이민지 기자]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박지영, 김미경, 최종환, 이재용, 정은표, 신이가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

8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는 갈 수 없는 길, 금기 앞에 놓인 남자와 여자. 그들의 운명과 사랑을 통해 삶의 고통을 이해하고 치유하는 법을 그리는 드라마.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한 형제의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운 그릇된 사랑과 잔혹한 운명에 관한 이야기로 MBC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일찌감치 손꼽힌다. 그런 가운데 박지영, 김미경, 최종환, 이재용, 정은표, 신이가 캐스팅을 최종 확정해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과 찰진 호흡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인다.

우선 박지영과 최종환이 극 중 지수와 하석진 형제의 부모로 캐스팅됐다. 박지영은 형제의 모친이자 건설회사 사장 ‘김연자’ 역을, 최종환은 극 중 도예가이자 형제의 부친 ‘서성곤’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가족과 성공이라는 서로 다른 가치관을 내보이며 애증으로 이뤄진 부부 호흡을 선보인다. 맡은 캐릭터의 매력을 200%로 증폭시키는 ‘명품 배우’ 박지영, 최종환인 만큼 두 사람이 보여줄 남다른 존재감과 지수, 하석진과의 가족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커진다.

영화 ‘82년생 김지영’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고백부부‘ 등을 통해 국민 엄마의 대명사가 된 김미경은 극 중 임수향의 모친 ‘김고운’으로 분한다. 김고운은 내 자식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목숨까지 바칠 수 있는 애절한 사랑을 보여준다. 전 시청자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던 김미경이기에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보여줄 모성애 짙은 연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이재용은 하석진의 스폰서 ‘방회장’으로 분한다. 방회장은 성공을 위해서라면 사람을단칼에 내칠 만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혈한.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긴장감을 불어넣어줄 이재용의 강렬한 연기를 기대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정은표와 신이가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통해 첫 부부 호흡을 맞춘다. 정은표는 신이의 남편이자 임수향의 고모부 ‘이경식’ 역을, 신이는 임수향의 고모 ‘오지영’ 역을 맡았다. 조카 임수향을 향한 극과 극 애정 방식을 선보일 예정으로, 어떤 작품에서든 독보적 존재감을 드러내는 ‘신 스틸러’ 정은표와 신이의 감칠맛 나는 연기력과 부부 호흡에 관심이 모아진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진은 “박지영, 김미경, 최종환, 이재용, 정은표, 신이가 캐스팅을 확정해 그 어느 때보다 마음이 든든하다”며 “매 작품, 장르를 가리지 않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배우들인 만큼 노련한 관록의 연기파 군단의 믿고 보는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사진=프레인글로벌, 빅이슈코리아, 이엘라이즈


, MBC,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본인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