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복면가왕’ 청하, 복면가수와 ‘벌써 12시’ 0.5배속 댄스
2020-02-07 11:05:13
 


[뉴스엔 김명미 기자]

청하가 복면가수와 남다른 댄스를 선보인다.

2월 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성공하며 파죽지세 장기가왕에 접어든 가왕 ‘낭랑18세’의 5연승 도전이 시작된다.

판정단으로는 퍼포먼스 퀸 청하와 전설의 록밴드 부활의 김태원, 알앤비 거장 김조한, 떠오르는 신예 아이돌 밴디트의 이연이 합류해 추리에 힘을 보탰다.

최근 녹화에서 청하의 '벌써 12시'를 2배속도 아닌 0.5배속으로 춘 복면가수가 청하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댄스 강자로 불리는 청하마저 "느리게 추는 건 처음"이라며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음악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느린 박자에 섹시가 업그레이드 된 '벌써 12시'로 남성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이끌어냈다. 청하와 복면가수의 0.5배속 댄스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록의 전설 김태원과 알앤비의 전설 김조한이 한 자리에 모여 기대를 모았다. 두 사람은 가요계의 전설답게 냉철한 추리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예상외의 독특한(?) 추리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김태원은 자신만만한 실명 추리를 이어갔으나 단 한 명의 이름도 공감을 얻지 못하며 안타까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감마저 전설급인 두 남자의 활약상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모아진다.(사진=MBC)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