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초콜릿’ 윤계상vs장승조, 팽팽한 신경전 벌이는 숙명의 라이벌
2019-11-19 08:04:27
 


[뉴스엔 김명미 기자]

‘초콜릿’의 윤계상과 장승조가 물러설 수 없는 숙명의 라이벌로 뜨겁게 부딪힌다.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오는 11월 2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연출 이형민, 극본 이경희, 제작 드라마하우스·JYP 픽쳐스) 측이 19일, 윤계상과 장승조의 날카로운 신경전을 포착해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 분)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 분)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다.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의 재회는 그 자체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여기에 윤계상과 하지원이라는 대체 불가 라인업까지 더해지며 그야말로 ‘감성 제조 드림팀’을 완성했다.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이야기 위에 녹여질 두 배우의 감성 시너지가 차별화된 휴먼 멜로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윤계상과 하지원이 애틋하고 짙은 감성으로 시너지를 발산한다면, 윤계상과 장승조는 날카로운 긴장감으로 이야기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한다. 공개된 사진 속, 윤계상과 장승조는 서로 다른 에너지로 텐션을 끌어올린다. 병원에서 대치 중인 이강과 이준(장승조 분). 냉철함 속에 흔들림 없는 여유를 자아내는 이강과 달리 끓어오르는 감정을 삭이지 못하는 이준은 분노를 쏟아낸다. 물과 기름처럼 결코 섞일 수 없을 것 같은 이강과 이준, 한 치의 양보 없는 두 사람의 신경전에 담긴 사연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메스처럼 차갑지만 따뜻한 내면을 숨긴 뇌신경외과 의사 이강으로 분하는 윤계상과 불같은 자존심과 지고 못 사는 승부욕을 지닌 천재 신경외과 의사 이준을 맡은 장승조는 치열하게 부딪치며 갈등을 빚는다. 사촌이라는 탐탁지 않은 인연으로 얽혀 치열한 유년기를 보낸 뒤 성인이 된 후에도 서로를 이겨야만 하는 숙명의 라이벌이 된 이강과 이준 사이에 문차영이 또 다른 균열을 일으키게 될 예정. 차가운 얼굴 속에 상처와 아픔을 지닌 이강과 냉철하고 이지적인 매력의 이준을 완벽하게 입은 윤계상과 장승조의 연기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초콜릿’ 제작진은 “윤계상과 장승조의 탄탄한 연기가 상처와 아픔을 품고 사는 이강, 이준을 만나 힘을 받고 있다. 상반된 매력을 지닌 이강과 이준이 문차영을 사이에 두고 어떤 관계를 맺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사진=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