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봉준호-최수종♥하희라 등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자 발표(공식)
2019-10-28 07:22:23
 


[뉴스엔 이민지 기자]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6인이 공개됐다.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심사위원회는 올해 5개 부문 수상자로 영화예술인 부문에 봉준호 감독, 공로예술인 부문에 김지미 배우, 연극예술인 부문에 정동환 배우, 굿피플예술인 부문에 최수종, 하희라 부부, 신인예술인 부문에 김보라 감독을 선정했다고 10월 28일 밝혔다.

오는 11월 6일 오후 6시 서울 마른내로 명보아트홀에서 신영균 설립자를 비롯해 문화 예술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해 시상식을 갖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은 지난 한 해의 영화 연극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대상으로 영화예술인, 공로예술인, 연극예술인,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그리고 신인예술인까지 5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 각 부문 2천만원씩 총 1억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신문사의 문화예술 분야 현직 중견 언론인들이 심사에 참여해 선정한 영화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봉준호 감독은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연출활동을 시작해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통해 흥행과 작품성을 인정 받았으며 올해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공로예술인 부문의 김지미는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해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중심에서 '춘희', '장희빈', '토지' 등 700여 작품에 출연하였으며 영화사 지미필름을 설립해 제작활동을 하는 등 한국영화 발전에 일생을 바쳤다.

연극예술인 부문의 정환은 1969년 연극 '낯선 사아니'로 연기활동을 시작해 영화와 TV드라마에서도 폭넓게 활동해왔으며 올해 50주년 기념작품이기도 한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 '우리가 서로 알 수 없었던 시간'으로 박수를 받았다.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부문은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선정됐다. 두 사람은 국내외 자선단체 홍보대사로 앞장서며 봉사정신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예술인 부부로 모범을 보여왔다.

신인예술인 부문의 김보라 감독은 2011년 단편영화 '리코더 시험'으로 제14회 청소년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장편영화 '벌새'로 베를린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초청된 신인감독으로 주목 받고 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