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축구 승무패 “손흥민의 토트넘, 리버풀 원정 고전 예상” [토토투데이]
2019-10-24 12:24:51
 


축구토토 승무패 36회차 대상 투표율 중간 집계가 발표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벌어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와 국내프로축구(K리그) 6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36회차 리버풀-토트넘(13경기)전에서 국내 축구팬들의 71.72%가 홈팀 리버풀의 승리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팀의 무승부 예측은 16.69%로 나타났고 원정팀 토트넘의 승리 예상은 11.59%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리버풀과 토트넘이 맞대결을 펼친다. 리버풀은 현재 승점 25점(8승 1무)으로 EPL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반대로 토트넘은 들쭉날쭉한 경기력을 보이며 승점 12점(3승 3무 3패)으로 리그 7위에 위치하고 있다.

리버풀은 30승 7무 1패(리그 2위)를 기록했던 18-19시즌의 경기력을 이번 시즌까지 그대로 이어나가고 있다. 리버풀은 개막 이후 9경기를 치르는 동안 21점(리그 득점 2위)을 득점하면서도 7실점(리그 실점 1위)만을 허용할 정도로 공수 양면의 밸런스가 좋다.

발목 부상을 당했던 모하메드 살라가 24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3차전 헹크와의 원정경기에서 1골을 신고하며 경기 감각을 빠르게 되찾은 것도 리버풀에게는 호재다. 이날 리버풀은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의 멀티골에 힙입어 4-1의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 역시 23일 진행된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3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5-0의 대승을 거뒀지만 리그에서는 갈 길이 멀다. 매 경기 좋은 경기를 펼치고 있는 손흥민과 더불어 헤리 케인, 델리 알리, 에릭센 등의 주요 선수들이 건재하지만 리그에서 뉴캐슬, 레스터, 브라이턴에게 패했던 여파가 계속해서 토트넘을 괴롭히고 있다.

양팀의 상대전적 역시 리버풀이 우세하다. 리버풀은 토트넘과의 마지막 맞대결이었던 2018-19 챔피언리그 결승전에서도 2-0의 승리를 거뒀고 지난 시즌 리그에서 만난 두 차례의 맞대결에서도 모두 2-1로 웃었다.

안정적인 전력을 갖춘 리버풀이 안방의 열띤 응원까지 받는다면 손흥민의 팬들에게는 아쉽지만 이번 경기 역시 토트넘을 상대로 무난한 승리를 거둘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안방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맞이하는 아스널의 승리 예상(69.85%)은 이번 회차에서 리버풀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반면 양팀의 무승부 예상과 크리스탈 팰리스의 승리 예상은 각각 17.82%와 12.33%로 나타났다.

프리미어리그 5위(아스날)와 6위(크리스탈 팰리스)의 경기가 펼쳐진다. 아스널은 소크라티스, 루이스, 페페 등이 활약을 펼쳐주고 있지만 오바메양의 경기력이 특히 눈길을 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7골(리그 최다 득점 3위)을 기록하고 있는 오바메양은 팀 득점(13점)의 반 이상을 해결해주고 있다. 오바메양의 강력한 공격력이 뒷받침 될 수 있다면 있다면 계속해서 상위권 경쟁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아스널이다.

크리스탈 팰리스 역시 승점 14점(4승 2무 3패)를 얻을 정도로 기세가 좋다. 지난 19일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는 0-2의 패배를 경험했지만 그 전까지 노리치와 웨스트햄을 상대로 연승을 기록했을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오바메양을 중심으로 경기를 펼치는 아스널이 안방의 이점까지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면 우세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높은 한 판이다. 다만 아스널이 지난 셰필드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해 기세가 한 풀 꺾였고 지난 시즌 상대전적에도 크리스탈 팰리스가 1승 1무로 앞서고 있기 때문에 변수를 고려한 철저한 전력분석이 필요한 경기다.

이어 노리치 시티(17.53%) 원정을 떠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62.56%의 투표율을 차지해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고 번리(16.59%)의 홈에서 경기를 펼치는 첼시도 60.24%를 기록해 승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됐다.

K리그에서는 리그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전북이 FC서울을 물리칠 것이라는 예상이 79.08%를 차지해 K리그 중 가장 높은 투표율을 선보였다. 양팀의 무승부 예상은 13.53%%를 기록했고 리그 3위에 위치해 있는 FC서울의 승리 예상은 7.39%로 가장 낮았다.

안방에서 강원FC를 맞이하는 울산(리그 1위)도 76.30%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며 승리 가능성을 높였다. 강원FC의 승리 예상과 양팀의 무승부 예상은 각각 15.27%와 8.43%로 집계됐다.

제주(18.08%)와 성남FC(19.07%)를 만나는 경남FC(56.16%)와 상주(53.30%)는 동일하게 50%대의 투표율을 얻어 우세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승무패 36회차는 오는 10월 26일 오후 1시 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표=케이토토 제공)

[뉴스엔 토토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AOA 지민 절친’ 설현-김신영에 쏟아지는 ‘방관자론’
“거실있는 집 처음” 김호중 영기 집공개, 신애라 정리 감탄 ‘신박한 정...
천이슬, 깊게 파인 시스루 수영복 자태 ‘군살 하나 없네’
가수 김학래 “침묵 이유? 이성미 방송활동 위해, 아이 만나고파”
이장우, 리스로 산 초호화 캠핑카 공개 “여성과도 캠핑 많이 가”
신애라♥차인표 최초 집 공개 “없는게 포인트, 트로피도 버려”
문어발 연애의 참사‥몰카 피해 여성이 B 여친에 무릎꿇고 빈 사건 내막
남돌의 제멋대로 성적 개취에 여친도 매니저도 한숨만 푹~

선미, 숨길수 ...

시선강탈 안현...

성훈*한혜진 동...

확달라진 박봄

‘AOA 지민 절친’ 설현-김신영에 쏟아지는 ‘방관자론’ [이슈와치]

“거실있는 집 처음” 김호중 영기 집공개, 신애라 정리 감탄 ‘신박한 정리’ [어제TV]

신애라♥차인표 최초 집 공개 “없는게 포인트, 트로피도 버려”(신박한 정리)[어제TV]

가수 김학래 “침묵 이유? 이성미 방송활동 위해, 아이 만나고파”(마이웨이)[어제TV]

천이슬, 깊게 파인 시스루 수영복 자태 ‘군살 하나 없네’[SNS★컷]

소녀시대 유리, 비키니에 드러난 구릿빛 몸매 ‘압도적’[SNS★컷]

김철민 “폐암말기 곧 죽나 했는데, 간에 퍼진 암 3군데 사라져” 드루와 [어제TV]

문어발 연애의 참사‥몰카 피해 여성이 B 여친에 무릎꿇고 빈 사건 내막[여의도 휴지통]

이장우, 리스로 산 초호화 캠핑카 공개 “여성과도 캠핑 많이 가”(나혼산)[결정적장면]

오뚜기 장녀 함연지, 남편+집 공개 “주지훈 순한 맛” 비디오스타[어제TV]

‘놀면’ 광희, 진입장벽 높던 싹쓰리 프로젝트서 살아남기[TV와치]

묵묵히 문제커플 갱생 애쓰는 박나래X장도연에 박수를 ‘박장데소’[TV와치]

거리 멀어졌는데…코로나 덕분에 강력해진 ‘비긴어게인’ 힐링파워[TV와치]

‘나혼산’ 유아인, 날 것의 일상‥솔직함이라는 무기 [TV와치]

‘트롯전국체전’ 인기가수 연예인 유튜브스타까지 ‘지원 폭발’ [이슈와치]

‘개그콘서트’ 웃음+눈물 속 졸업, 여운 가득한 21년 마침표[TV와치]

‘삼시세끼’ 고립이 단점? 전화위복 부른 차승원X유해진 찐우정[TV와치]

‘개훌륭’ 보더콜리 견주, 학대·상습 파양 의혹→신상 유출·악플 쇄도[이슈와치]

‘도깨비→쌍갑포차’ 배우 육성재의 바람직한 성장,현재 현역 군복무중[TV와치]

빵빵 터지는 홍현희♥제이쓴 ‘아맛’ 빛내는 신스틸러[TV와치]

이승기 “예능초보 류이호 놀..

이승기가 류이호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투게더&..

‘꼰대인턴’ 박기웅 “바른 생활 박해..

정건주 밝힌 #장나라와 뽀뽀신, 연기호..

‘사이코’ 조용 작가 “극중 서예지 ..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韓 복귀,..

‘소리꾼’ 조정래 감독 “아역 김하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