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우아한 가’ 현우성 종영소감 “멋진 드라마 함께 해 행운이었다”
2019-10-18 07:56:35
 


[뉴스엔 이민지 기자]

현우성이 '우아한 가' 종영소감을 밝혔다.

10월 17일 종영한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는 호평 속에 MB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극 중 현우성은 주태형 검사 역을 맡아 모석희(임수향 분)의 맞선 상대로 등장해 초반 비열한 악역 연기를 펼쳤다. 이후 한제국(배종옥 분)의 덫에 몰려 자살한 아버지 주태형 검사(정호빈 분)의 죽음을 계기로 모석희, 허윤도(이장우 분)와 손을 잡고 카리스마 있는 정의로운 검사로 변신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현우성은 18일 웨이즈컴퍼니를 통해 “우선 주태형 캐릭터를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 드린다. 멋진 드라마를 함께 할 수 있어 행운이었다. 큰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이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생하신 모든 스태프 분들, 마지막까지 ‘우아한 가(家)’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사진=삼화 프로덕션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