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엑소 레이 홍콩 시위에 반대 목소리 “난 홍콩이 부끄럽다”
2019-08-14 17:33:24
 


[뉴스엔 허선철 기자]

홍콩 시위가 연일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룹 엑소 멤버 레이가 SNS을 통해 시위 반대 의사와 함께 강한 유감을 표시해 논란을 낳고 있다.

레이는 8월14일 자신의 SNS에 수주째 홍콩에서 이어지고 있는 대규모 시위와 관련, "홍콩이 부끄럽다"(what a shame for Hong Kong)라는 문구를 남겼다.
레이의 이같은 메시지를 촉매로, 아이오아이 출신 주결경 등 다른 중국계 아이돌들 역시 비슷한 내용의 반대 표시 글을 SNS에 올리고 있는 상태. 레이가 SNS를 매개로 해 중국 정부 입장에 '동의의사'를 표시하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레이는 8월13일 삼성전자 웹사이트에 표기된 일부 지역 명칭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위배된다며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갤럭시A CF 계약에 대한 '해지를 요구'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홍콩에서 진행 중인 이번 시위는 '범죄인 인도 법안' 이른바 '송환법' 입법 반대로 촉발됐다.(사진


위=레이 인스타그램 캡처/아래=뉴스엔DB)

뉴스엔 허선철 fin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샤론 스톤, 62세 안 믿기는 비키니 몸매 ‘투구 시선강탈’
양정원, 비키니 입고 독일 혼탕 인증샷 “안 가봤죠?” 호기심 자극
브리트니 스피어스, 몸짱 남친과 유유자적 비키니 파티
영탁 “장민호 아파트 부러워, 우리집은 지하” 새 집 공개
진성, 으리으리한 3층집 공개 ‘냉장고 6대→항암 보물 창고방’
비키니 입은 강예빈 ‘연애 완전 정복’ 청불 예고편 벌써 치명적
박준형♥김지혜, 월풀 욕조+광활한 거실‥럭셔리 한강뷰 집 공개
빅뱅 탑, 갤러리처럼 꾸민 럭셔리 한남동 집 공개… 통창+한강뷰에 감탄

영웅포스 뿜뿜 ...

마스크 속 사전...

현빈-손예진 사...

기생충 금의환...

양정원, 비키니 입고 독일 혼탕 인증샷 “안 가봤죠?” 호기심 자극[SNS★컷]

진성, 으리으리한 3층집 공개 ‘냉장고 6대→항암 보물 창고방’

샤론 스톤, 62세 안 믿기는 비키니 몸매 ‘투구 시선강탈’[SNS★컷]

브리트니 스피어스, 몸짱 남친과 유유자적 비키니 파티[SNS★컷]

박준형♥김지혜, 월풀 욕조+광활한 거실‥럭셔리 한강뷰 집 공개[결정적장면]

영탁 “장민호 아파트 부러워, 우리집은 지하” 새 집 공개(미우새)

비키니 입은 강예빈 ‘연애 완전 정복’ 청불 예고편 벌써 치명적

브라이언, 해외 리조트 같은 집 공개‥럭셔리+깔끔 인테리어[결정적장면]

‘런닝맨’ 전소민 집 공개, 널찍한 거실+화이트톤 인테리어[결정적장면]

‘나혼산’ 박세리 집 최초공개, 나래바 잇는 럭셔리 세리바 등장

‘아무도’ 안지호-윤찬영-윤재용, 이 소년들 없었더라면[TV와치]

‘부부의 세계’ 여다경 이태오, 역불륜 가능성↑ 파멸할까 [TV와치]

음원차트도 잡은 펭수, 세계화 원년이라더니[뮤직와치]

김희애, 아이돌 부럽지 않은 팬덤 이유는? [스타와치]

아님 말고? 무책임한 사재기 폭로의 부작용[뮤직와치]

뒤통수 때린 ‘365’ 이런 반전이어야 했나 [TV와치]

‘아맛’ 함소원X진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시청률 견인차’ [TV와치]

구라철이 흥하는 이유? 우린 다 속물이니까 [TV와치]

“연기력 논란 NO” 김태희, 2번 죽고 ‘배우’로 환생[스타와치]

‘미스터트롯’ 뜨면 자체최고, 제작진도 반한 시청률 효자들[TV와치]

‘위플레이2’ PD “딘딘 하차..

(인터뷰①에 이어) 딘딘의 하차, 뉴이스트 JR(종현) 합류로 '위플레이2'..

남연우 “‘치타 남친’ 꼬리표 걱정 ..

“자유로움의 반댓말” 유빈 밝힌 #넵..

한소희 “과거사진 논란? 당황 NO…오..

치타 “조민수, 언니라 부르라고‥남연..

‘부부의 세계’ 박선영 “여배우들의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