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한끼줍쇼’ 마크X김하온 대치동 출격, 입시 코디 만난다 “‘SKY캐슬’ 80% 일치”
2019-07-23 11:31:19
 


[뉴스엔 배효주 기자]

마크와 김하온이 구름 같은 인파와 함께 한 끼 도전에 나선다.

7월 24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10대들의 우상 마크와 김하온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대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아이돌 그룹 NCT의 멤버 마크와 ‘10대들의 롤모델’로 꼽힌 래퍼 김하온은 10대들이 청춘을 불태우고 있는 대치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오랜만에 어린(?) 밥동무들을 맞이한 이경규는 “마크하고 하온이가 나오니까 프로그램에 활기가 확 돋네”라며 반겼고, 강호동 역시 “학생들의 사랑을 받는 하온이와 마크가 밥동무로 나왔다”며 대치동 맞춤 밥동무로 활약을 기대했다.

대치동은 학생들의 천국이자 학원들이 밀집한 동네인 만큼, 아이돌 마크와 래퍼 김하온의 출현에 오프닝 현장부터 학생들의 환영인파가 몰려들었다. 이에 김하온은 ‘스웩(SWAG)’포즈로 화답하였고, 마크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이경규는 모여든 어린 학생들에게 날을 세우며 “집에 가서 공부해!”라고 호통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은 1,000여 개의 학원이 밀집되어 있는 대치동을 탐색하던 중 입시 센터를 방문, 드라마 속에서 들었던 입시 코디네이터를 실제로 만났다. 특히 강호동은 드라마 ‘SKY 캐슬’ 속 교육 현실에 대해 궁금증을 쏟아냈다. 강사는 드라마 속 내용과 입시 현실이 “80%정도 일치”한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 오후 11시 방송.(사진=JTBC)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