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영민 “‘구해줘2’ 날 구해준 드라마, 차기작 멜로하고파”[EN:인터뷰③]
2019-07-03 09:00:02
 


[뉴스엔 지연주 기자]

“‘구해줘2’는 날 구해준 작품인 것 같다. 조금 더 나를 드라마에 친숙하게, 시청자와 더 가깝게 만들어줬다” 김영민이 ‘구해줘2’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김영민은 7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극본 서주연/연출 이권, 이승훈) 종영 인터뷰에서 ‘구해줘2’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영민은 “드라마가 끝나면 시원섭섭하다고 말하는데 이번엔 섭섭함이 크다. 폭발된 감정으로 작품이 끝난만큼 감정을 더 끌어올리고 싶은 기분이 든다. 그래도 작품 전체가 잘 마무리되며 끝나 감사하다. 성철우 목사에 대한 이야깃거리도 많아서 더 좋았다”고 종영 소감을 털어놨다.

김영민은 그동안 드라마와 접점이 없었다. 김영민은 연극으로 데뷔해 24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그러나 그의 필모그래피 속 드라마는 5편뿐이었다. 김영민은 “연극, 영화, 드라마 모두 각 장르에서밖에 표현할 수 없는 매력이 있어서 두루두루 좋아한다. 하지만 유독 드라마는 나와 시간이 맞지 않았다. 섭외가 들어와도 다른 작품을 촬영하고 있을 때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김영민은 ‘구해줘2’에서 순박한 모습에서 광기 어린 사이코패스 목사로 돌변하는 성철우 역할을 맡았다. ‘구해줘2’는 김영민의 첫 드라마 주연작이다. 첫 주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김영민은 “사실 큰 부담감은 없었다. 대학로에서 연극할 때 ‘작품 초반부터 후반까지 잘 이끌어 나간다’는 칭찬을 자주 들었다. 드라마에서도 작품을 이끌어 가는 힘을 보여주고 싶었다. 주연으로서 그 부분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물론, 그만큼 큰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김영민은 ‘구해줘2’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 천호진과의 독대 장면을 꼽았다. 김영민은 “극 후반에 내가 최경석(천호진 분)에게 웃으며 광기를 폭발시키는 장면이 있었다. 내 애드리브였는데 천호진 선배님도 그대로 웃으며 맞받아 쳐 주시더라. 배우만이 느낄 수 있는 희열이었다”고 밝혔다.

김영민은 ‘구해줘2’를 통해 드라마 연기를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은 “연극과 달리 드라마는 화면, 감독, 편집을 믿어야 한다. 연극 무대 위처럼 연기하면 감정 과잉이 되더라. 그걸 깨달아 가는 중이다”고 겸손하게 설명했다. 김영민은 ‘구해줘2’가 자신을 구해줬다고 언급했다. 김영민은 “‘나의 아저씨’부터 ‘숨바꼭질’, ‘구해줘2’까지 실이 잘 꿰어진 느낌이다. 운이 좋았다. 앞으로 내가 어떤 길을 밟아 나가야할지 고민이었는데 ‘구해줘2’가 날 구해준 것 같다”고 밝혔다.

김영민은 인터뷰 말미 멜로 장르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김영민은 “10년 전 영화 ‘경축! 우리 사랑’에서 여자친구의 엄마 역할을 맡으셨던 김해숙 선생님과도 멜로 연기를 한 적 있었다. 차기작으로 아름답고 달콤한 멜로를 하고 싶다”고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와 MBC 드라마 ‘숨바꼭질에 이어 ’구해줘2‘로 탄탄한 드라마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가고 있는 김영민이다. 오랜 연기 경력에도 불구하고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김영민이기에 그의 차기작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 (사진=매니지먼트 플레이 제공)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