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정경호 “박성웅은 큰 형이자 버팀목..진작 알았으면”[화보]
2019-06-19 09:15:03
 


[뉴스엔 배효주 기자]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주연 정경호와 박성웅의 화보가 공개됐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코믹 판타지 드라마다.

이 작품에서 박성웅은 악마에게 빙의 된 톱배우 모태강 역을, 정경호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무명 뮤지션에서 천재 작곡가가 된 하립 역을 맡았다.

'라이프 온 마스'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두 배우는 서로가 이 작품을 택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정경호는 “처음 대본을 받자마자 모태강 역할을 성웅이 형이 해주면 좋겠다 싶어서 보여드렸어요. 게다가 대본이 탄탄했기 때문에 작가님들에 대한 신뢰가 컸거든요”라고 말했다.

박성웅은 “처음 경호한테 대본을 받고, 두 번째 만남 때 경호가 민진기 감독님과의 미팅을 주선했어요. 경호의 추천도 이 작품을 출연한 큰 이유이기도 악마인데 괴롭힘을 당하는 상황들이 뻔하지 않고 재미있었죠”라고 답했다.

인터뷰 내내 서로를 ‘영혼의 베프’라고 부를 만큼 각별한 관계임을 밝혔다. 박성웅은 “아무리 제가 선배라도 후배에게 조언을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거든요. 그런데 경호는 많이 묻기도 하고, 또 조언을 하면 흘려 듣지 않고, 연기로 맛있게 잘 풀어내요”라며 정경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으며, 정경호는 “처음 박성웅 형을 만났을 때는 저에게 너무 큰 존재로 다가와서 어려웠어요. 제게 큰 존재라는 사실은 변함없지만, 지금은 큰 형이자, 버팀목이죠. 진작에 형을 더 빨리 알았으면 더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들 정도예요”라고


응답했다.(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