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장미여관→육중완밴드, ‘탑밴드’ 깜짝스타서 해체까지[스타와치]
2018-11-12 11:04:14
 


[뉴스엔 이민지 기자]

5인조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하고 육중완, 강준우가 의기투합한 육중완밴드로 재편된다. 윤장현, 임경섭, 배상재는 각자의 길을 갈 예정이다.

장미여관 소속사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측은 11월 12일 "장미여관은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해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결성된 장미여관은 7년여만에 해체를 결정하게 돼 음악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장미여관은 독특한 팀명만큼 독특한 음악세계를 펼치며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은 밴드다.

2011년, 보컬과 기타를 하는 육중완, 강준우를 주축으로 결성됐으며 기타리스트 배상재, 베이시스트 윤장현, 드러머 임경섭을 영입해 5인조로 활동했다. '본능과 감성에 충실'을 모토로 재미있는 노랫말과 코믹한 퍼포먼스를 갖춰 독보적인 매력을 자랑했다.

장미여관을 세상에 알린건 2012년 방송된 KBS 2TV 밴드 서바이벌 '탑밴드2'였다. 장미여관은 남성의 심리를 대변하는 솔직한 가사가 담긴 보사노바 풍의 자작곡 '봉숙이'로 단숨에 화제의 중심에 섰다. '탑밴드2'의 히든카드 역할을 톡톡히 하며 프로그램의 흥행을 이끌었다.

자신들만의 음악세계를 인정받은 장미여관은 이후에도 듣는 이들의 공감대를 사는 일상 소재의 곡들을 재치있게 표현, 유쾌한 밴드로 자리매김했다.

육중완의 일상을 가감없이 보여주며 이슈몰이를 했던 MBC '나 혼자 산다', 노홍철과 환상의 케미를 보여준 MBC '무한도전' 등 예능에서도 맹활약했고, 다양한 작품의 OST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자신들만의 색이 뚜렷했던 밴드인 만큼 이들의 해체 소식이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는 상황. 동시에 육중완, 강준우가 의기투합한 2인조 육중완밴드가 장미여관과 또 어떤 차별점을 보여줄지, 또 어떤 연장선의 음악을


들려줄지 여러모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