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라디오스타’ 배성우, 동생 배성재 아나 인기 견제? 의혹 해명[오늘TV]
2018-09-19 15:06:53
 


[뉴스엔 황수연 기자]

배성우가 친동생인 SBS 배성재 아나운서 인기를 견제한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한다.

9월 1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영화 ‘안시성’의 주역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과 함께하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진행된다.

지난주 ‘전화를 잘 안 받는다’는 주변의 폭로에 앞뒤가 맞지 않는 변명(?)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던 배성우. 이번 주 그는 조인성으로 인해 ‘촬영장 잠꾸러기’임이 드러나며 빅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조인성은 배성우가 촬영장에서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찍어 차태현에게 보냈던 것과 관련해 “이 형은 항상 자요”라고 폭로를 했다. 이 같은 사실이 공개되자 배성우는 촬영장에서 잠을 자는 특별한 이유를 재치 있게 밝혀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고.

이와 함께 배성우는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의 인기를 견제한다는 의혹(?)과 관련해 때아닌 해명에 나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알고 보니 그는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의 생일에는 ‘현금’을 선물하는 등 바람직한 형의 모습으로 관심을 모았다고 전해진다.

과연 ‘촬영장 잠꾸러기’라는 조인성의 폭로에 배성우가 어떤 해명을 내놓을지, 이번 주도 계속되는 조인성과 배성우의 ‘톰과 제리’ 활약은 19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