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김종국 父, 아들 군대 보내려 국가유공자 신청 미뤘다(풍문쇼)
2018-06-05 18:19:19
 


[뉴스엔 지연주 기자]

김종국 부친이 김종국을 군대 보내기 위해 국가유공자 신청도 미룬 사실이 밝혀졌다.

6월 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김종국과 그의 부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종국 부친은 베트남전에 참전했다가 부상을 당한 국가유공자였다. 방송인 홍석천은 "국가유공자 자녀 중 한 명은 군 면제를 받거나 6개월만 복무하면 되는 거로 알고 있다. 근데 김종국 형제는 모두 군대에 다녀왔다"고 말을 꺼냈다. MC 박수홍도 "김종국 씨가 입대 하기 전부터 제대 후 연예계 활동을 심각하게 고민했었다. 아들이 그렇게 고민하는데 아버지가 국가유공자면 면제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 연예부 기자는 "그건 김종국 아버지의 큰 그림이었다"고 답했다. 이 기자는 "김종국 아버지는 두 형제를 모두 군대에 보내고자 국가유공자 신청도 미뤘다. 형제가 모두 입대를 한 후 국가유공자 신청을 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홍석천과 박수홍은 김종국 아버지의 단호한 품성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기자는 "김종국 씨는 입대 당시 심각한 허리디스크로 인해 공익근무요원으로 판정받은 상태였다. 몇몇 분들이 김종국 씨의 듬직한 체격만 보고 공익근무요원으로 제대한 것에 불만을 드러내는데 이 부분은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배윤정 “남자들, 여댄서와 엉큼한 잠자리 로망 있다,실제는…”(애로부부) [결정적장면]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애로부부’ 폐경+남편 23살 연하 상간녀에 좌절…카드에 2천만원까지(종합)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살림남2’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신혼집 공개‥소파에 밀착[결정적장면]

‘치과의사♥’전혜빈, 결혼 3년차 으리으리한 신혼집+럭셔리 독서 의자

이용식, 평창동 100평 집 공개‥미모의 아내-딸까지(1호가)[결정적장면]

서정희, 직접 꾸민 딸 서동주 집 공개 “믿고 맡기는 엄마 손”[SNS★컷]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