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군주’ 유승호-김소현-엘, 얽히고설킨 운명의 삼자대면
2017-05-01 08:05: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유승호, 김소현, 엘의 첫 대면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연출 노도철 박원국) 측은 5월 1일 유승호와 김소현, 엘(김명수)이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마주치게 된 ‘운명의 순간’을 공개했다.

극중 세자(유승호 분)와 한가은(김소현 분), 이선(엘 분)이 구불구불한 산길을 넘나들며 어디론가 향하고 있는 장면. 무엇보다 세자와 한가은이 마주선 채 쳐다보는 장면을 유심히 바라보는 이선의 모습이 묘하게 겹쳐지면서, 세 사람의 굴곡진 운명이 어떻게 펼쳐질 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유승호-김소현-엘(김명수), 세 사람이 각 캐릭터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연기를 펼쳐내며 ‘군주’에 대한 기대감을 솟아오르게 하고 있다”며 “팽팽한 긴장감부터 달달한 가슴 설렘까지 세 남녀가 담아낼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 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