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질투의화신’ 조정석X공효진, 이번에도 라면으로 뜨거워질까
2016-10-26 08:24:00
 


[뉴스엔 김명미 기자]

공효진과 조정석은 뜨뜻미지근해진 온도를 뜨겁게 달굴 수 있을까.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지난 방송 말미 표나리(공효진 분)는 이화신(조정석 분)과 홍혜원(서지혜 분)이 키스를 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고 당황한 마음을 감추지 못 했다. 표나리는 이화신의 부탁도 거절하고 김태라(최화정 분)와 식사를 했던 일 등 풀어야 할 오해 아닌 오해도 있는 상황.

때문에 10월 26일 방송분에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가 질투폐인들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도 냉랭한 눈빛의 이화신과 그를 바라보는 표나리의 담담한 시선이 이들의 미묘한 온도차를 느끼게 하고 있는 터.

무엇보다 표나리가 이화신에게 라면을 건네는 모습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라면은 종종 두 사람 사이를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처럼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이화신은 고정원(고경표 분)과 사귀는 표나리에게 라면을 끓여달라며 보챘지만 표나리는 남은 것이 없다며 말했었고 이후 자신의 마음을 자각하기 시작한 표나리가 이화신에게 컵라면을 사주는 등 인물들의 마음을 라면으로 보여줬었던 바 있다.

이에 라면을 건넨 표나리와 여전히 차가운 분위기를 유지하며 그녀와 거리를 두고 있는 화신의 모습에서 과연 이번에도 ‘라면’이 두 사람 사이를 변화시킬 다리로 작용하게 될지 기대감이 부풀고 있다.

한편 예측불허 양다리 로맨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26일 오후 10시에


19회가 방송된다.(사진=SM C&C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