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낭만닥터 김사부’ 측 “한석규-유연석-서현진 출연확정”(공식입장)
2016-09-22 10:06:06
 


[뉴스엔 이민지 기자]

한석규-유연석-서현진-주현-진경-임원희 등이 ‘낭만닥터 김사부’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는 이 시대의 ‘낭만닥터’ 김사부와 그로 인해 성장하게 되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성장 낭만 메디컬’ 드라마다.

한석규부터 유연석, 서현진, 주현, 진경, 임원희 등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무결점 라인업’을 형성,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한석규는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을 앞두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석규는 극중 한 때 신의 손이라 불리던 국내 유일한 ‘트리플 보드 외과의사’에서 자칭 ‘낭만닥터’이자 ‘의학계의 괴짜 은둔 고수’로 살아가는 김사부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간다. 특히 한석규는 괴짜 캐릭터 김사부 역을 통해 특유의 중엄한 이미지와는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을 예고, 관심을 끌고 있다.

유연석은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세상에서 수술이 제일 쉬웠던 자신만만 외과의사 강동주 역으로 나선다. 유연석은 전국 수석으로 전문의를 따낼 만큼 흙수저지만 금수저같이 살고 싶어 하는 강동주를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바탕으로 그려낸다.

서현진은 밝고, 따뜻한 성품과 아픔을 지닌 ‘열혈 외과의사’ 윤서정으로 변신한다. 전작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서현진은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또 한 번 섬세한 캐릭터 표현력을 발휘, 누군가에게 인정받고 싶어 의사가 된 윤서정 역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현, 진경, 임원희, 김홍파, 최진호, 변우민, 박은탁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낭만 군단’에 합류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한석규, 유연석, 서현진 등을 비롯해 최고의 배우들이 ‘낭만닥터 김사부’를 위해 뜻을 모으게 돼 기쁘다”며 “베테랑 배우들과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한 만큼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클로버컴퍼니, 킹콩엔터테인먼트, 점프엔터테인먼트,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 젠스타즈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