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운빨로맨스’ 황정음 류준열, 반전의 첫 만남 포착
2016-05-10 08:06:33
 


[뉴스엔 이민지 기자]

'운빨로맨스' 황정음 류준열 첫 만남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측은 5월 10일 남녀주인공 황정음 류준열의 첫 만남 장면을 공개했다.

카지노에서 진행된 이날 촬영에서 류준열은 실내에서도 선글라스를 낀 채 ‘멋남 포스’를 뿜어내며 당당하게 카지노에 입성하고 황정음은 섹시한 골드 뱅글 원피스 차림의 음료 아르바이트 직원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한껏 폼을 잡던 류준열이 구정물을 뒤집어쓰게 된 것. 게다가 어느새 청소부 복장으로 변신한 황정음은 이러한 류준열을 보고 크게 당황하면서도 누군가를 계속 찾는데 정신이 팔려있다.

지난 4월 중순에 촬영된 이 장면은 ‘아르바이트 머신’ 심보늬 역의 황정음과 게임회사 제제컴퍼니 대표 제수호 역 류준열이 처음 만나는 장면이자 ‘운빨로맨스’의 1부 첫 시작 신이다. 파이팅을 다지는 현장 분위기 속에서 황정음과 류준열은 서로를 스쳐 지나가는 장면을 능청스럽게 연기하다가도 오물통과 함께 부딪치는 신을 리얼하게 소화했다.

‘운빨로맨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와 수식 및 과학의 세계에 사는 공대남자 제수호의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드라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후속으로 25일


첫방송된다. (사진=심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