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상처받은 김혜자 끝내 불참, 나눔화합상 시상도 포기(대종상영화제)
2015-11-20 20:30:14
 

김혜자가 대종상영화제에 끝내 불참했다.

11월 20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김혜자는 나눔화합상 수상자로 내정됐지만 시상식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MC 한고은은 나눔화합상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이번에는 나눔화합상에 대한 수상을 진행하겠다"고 말했지만, 갑자기 "수상자 분이 불참..."이라며 당황한 듯 잠시 말을 멈춰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현준에게 도움의 눈빛을 보낸 한고은은 다시 "네 불참하신 관계로 넘어가겠다"고 밝혀 촌극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혜자는 대종상영화제의 엄연한 피해자다.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대종상영화제 측은 김혜자에게 나눔화합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니 20일 시상식에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김혜자가 연극 ‘길 떠나기 좋은 날’ 일정 문제로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사전에 미리 통보하자 대종상영화제 측은 대리수상과 함께 영상 메시지 촬영을 요청했다.

문제는 이후 연락이 두절됐고, 알고보니 방송사 측에서 영상촬영이 불가하다고 해 수상을 취소했다는 것. 하지만 대종상영화제 측은 시상식을 며칠 남겨두고 다시 수상을 해 달라 요청, 결국 김혜자는 대종상영화제에 불참했다.

한편 52회 대종상영화제는 MC 신현준 한고은 사회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녀조연상과 신인상, 인기상을 비롯한 총 24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됐다. 참가상 파문, 유료결제 논란 등으로 끝없는 잡음을 냈던 이번 대종상영화제는 남녀주연상 후보 9명이 전원 불참, 남녀조연상 후보들도 대거 불참을 확정지으면서 '반쪽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사진=KBS 2TV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생중계 캡처)

[뉴스엔 조연경 기자]

조연경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