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용팔이’ 주원-김태희, 첫키스로 사랑확인 ‘로맨스 급물살’
2015-08-27 23:11:09
 

주원과 김태희가 ‘용팔이’ 8회에서 첫키스로 서로를 향한 사랑을 확인했다.

8월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8회(극본 장혁린/연출 오진석)에서 김태현(주원 분)과 한여진(김태희 분)은 첫키스했다.

김태현은 한도준(조현재 분)이 한여진의 장례식을 치르려 하자 한여진을 성당으로 탈출시켰고 “죽은 사람 질투하기 싫다”며 한여진의 죽은 약혼자를 언급했다. 그와 함께 김태현은 단 한 번만 사용할 수 있는 휴대폰을 남기고 떠났다.

그렇게 김태현과 한여진의 인연이 끝난 듯 보였지만 이어 한여진은 그 전화로 김태현에게 전화를 걸어 재회했다. 그날 밤 한여진은 김태현에게 “죽은 사람 미워하지 마라. 그 사람 나 때문에 죽었다. 남들에게 3년은 긴 시간이겠지만 내 상처는 조금도 아물지 않았다. 내 상처가 아물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현은 “경찰이 병원까지 날 추적해왔다. 한도준은 네 장례식을 치를 거다. 그 때까지 속일 수 없다”며 앞서 한여진을 홀로 성당에 남겨두려 한 진짜 이유를 고백함과 동시에 “그런데 왜 내게 전화를 걸었냐”고 물었다.

김태현의 질문에 한여진은 “한 번밖에 걸 수 없는 전화라며 세상에서 한 번 밖에 걸 수 없는 전화, 그게 너다”고 답하며 김태현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여진의 답에 감격한 김태현은 입을 맞췄다. (사진=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8회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