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어셈블리’ 송윤아 “다들 연기 잘해, 나만 이상할까 위축”
2015-07-09 16:31:07
 

[뉴스엔 글 이민지 기자/사진 임세영 기자]


송윤아가 '어셈블리'에 출연하며 걱정이 생겼다고 밝혔다.

7월 9일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셈블리'(극본 정현민/연출 황인혁 최윤석) 제작발표회에서 송윤아가 '마마'의 의미를 설명했다.

송윤아는 "'마마' 할 때는 너무 오랜만에 일을 시작하게 되면서 자신감도 없었고 스스로 위축됐다. 무엇보다도 이렇게 오랜만에 드라마를 선택해 하는데 결과가 좋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할까 큰 두려움이 있었다. 첫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너무 긴장하고 굳어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다행히 '마마'가 잘 됐다. '마마' 끝나고 그런 생각을 했다. 내가 6년만에 선택해서 한 드라마가 과정도, 결과도 안 좋았으면 내가 어땠을까 생각하니까 소름이 끼치더라. 그 정도로 '마마'는 나에게는 앞으로도 잊지 못할 고마운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윤아는 "'마마'가 잘 됐기 때문에 그 후에 좋은, 훌륭한 작가님, 감독님을 만났다. 박영규, 정재영 선배님이 먼저 캐스팅 된 상태였다. 두분의 성함을 듣는 순간 '이 드라마에 묻어갈 수 있겠구나. 편하게 이끌어주는대로 해야지' 부담감을 덜고 들어왔다. 하루하루 촬영하다 보니까 요즘 좀 위축된다. 연기들을 너무 잘해서 '내가 하는게 맞나? 붙여놨을 때 나만 이상하면 어떻게 하지?' 그런 생각도 생겼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한편 '어셈블리'는 무식해서 용감하고, 단순해서 정의로운 용접공 출신 국회의원 진상필(정재영 분)이 '진상남'에서 카리스마 '진심남'으로 탈바꿈해가는 유쾌한 성장 드라마다.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국회의 세세한 이면과 정치하는 사람들의 사실감 넘치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한국 정치의 단면을 가감 없이 그려낼 것을 예고하고 있다. '복면검사' 후속으로 15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이민지 oing@ / 임세영 seiy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