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냄보소’ 박유천, 신세경에 프러포즈 예고 ‘LTE급 러브라인’
2015-05-06 11:24:31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이 신세경에게 프러포즈한다.

5월 6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연출 백수찬 오충환)에서 박유천이 신세경을 향해 달달한 프러포즈를 하게된다.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이하 ‘냄보소’) 5월 6일 11회 방송분에서는 최무각(박유천 분)의 생일파티장면이 등장할 예정인데, 이때 무각이 초림을 향해 “나한테 시집오려면...”이라는 대사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4월 29일 9회 방송분에서 “너 내 애인, 여인, 연인, 여자친구 중에 하나 골라”라는 상남자다운 직접 고백에 이은 두 번째 고백이자 프러포즈인 것이다.

촬영은 지난 5월 초 일산제작센터내 극중 초림의 집으로 설정된 세트에서 진행됐다. 당시 무각역 박유천과 초림역 신세경은 나란히 탁자에 앉아 소시지를 자르고는 밀가루에 묻히고는 프라이팬에 튀기는 연기를 이어갔다.

이때 “우리는 둘 다 왼손잡이”라고 말하며 신세경에게 옆포옹을 시도하던 박유천은 어느덧 밀가루가 묻은 손가락을 그녀의 얼굴에 가져다대며 장난을 쳤는가 하면, 소시지 자르는 포즈에서 “촤~알”이라는 대사를 선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당시 신세경이 굽는 소시지의 냄새가 세트장을 가득 채우면서 스태프들의 침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윽고 케잌이 등장하자 신세경이 “생일축하 합니다. 사랑하는 최무각”이라는 생일 축하노래를 부르자, 박유천은 “아냐 아냐 최무각 말고 울 애인. 이렇게 해줘”라고 부탁했고, 덕분에 둘의 신혼부부를 연상케하는 촬영분은 더욱 달달하게 진행됐다.

이에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회에 무각이 자신의 생일파티를 계기로 초림을 향한 감정을 더욱 진하게 드러낸다”며 “이로 인해 무각과 초림의 로맨스가 점점 더 무르익어 가게 될런지 지켜봐주시고, 특히 왜 무각의 생일축하를 초림의 집에서 하게 되었는지도 유심히 지켜봐주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드라마 ‘냄보소’는 냄새가 눈으로 보이는 초감각 소녀와 어떤 감각도 느낄 수 없는 무감각 형사가 주인공인 미스터리 서스펜스 로맨틱 코미디드라마로, 이희명작가와 백수찬감독, 이른바 ‘흥행콤비’가 의기투합했다. 2049시청률 1위에다 광고완판, 중국과 미국 등 각국에서 드라마 평점부분 랭킹 1위를 차지하며 온,오프라인에서 뜨겁게 인기몰이중이다. 무각의 초림을 향한 달달한 프러포즈대사는 5월 6일 11회 방송분에서 공개된다.(사진='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신세경/SBS 제공)


[뉴스엔 윤효정 기자]



윤효정 ichi1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