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양현석 “9년차 빅뱅 영원할 것, 군대가도 걱정없는 이유는..”
2015-04-27 06:30: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이 소속 그룹 빅뱅(지드래곤, 태양, 탑, 대성, 승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양현석은 4월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빅뱅(지드래곤, 태양, 탑, 대성, 승리)의 '빅뱅 2015 월드 투어 '메이드' 인 서울(BIGBANG 2015 WORLD TOUR 'MADE' IN SEOUL WITH NAVER)'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났다.

빅뱅은 2012년 6월 발매한 '스틸 얼라이브(STILL ALIVE)' 이후 완전체로서 약 3년 만에 신곡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날 공개한 신곡은 5월1일 공개될 예정인 'MADE SERIES'의 첫 번째 싱글인 'M' 수록곡 '루저(LOSER)'와 '배 배(BAE BAE)'. 빅뱅은 월드 투어의 시작과 함께 5월1일부터 8월1일까지 매달 한 곡 이상이 수록되는 프로젝트 싱글 앨범 'M', 'A', 'D', 'E'을 차례대로 발표하고 9월 새로운 앨범 '메이드(MADE)'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양현석은 "사실 빅뱅은 정규앨범을 낼 생각도 했는데 정규앨범을 낼 경우 타이틀곡 두 곡 정도만 이슈화가 되니까 좋은 수록곡을 안 듣게 되더라. 빅뱅 노래를 듣다보니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빅뱅의 신곡은 한 곡 한 곡 너무 좋기 때문에 전곡 다 뮤직비디오를 찍어 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중에 가급적이면 많은 곡을 알리고 싶어 이 같은 프로젝트 싱글 앨범 형식을 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현석은 "빅뱅이 올해 9년차다. 빅뱅 앨범을 자주 못 만들어 내가 팬들에게 핀잔을 많이 듣고 그랬지만 한 가지 약속은 지켰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 남자 그룹은 대부분 4~5년밖에 못 간다. 계약 기간 때문에 그렇다. 서태지와 아이들은 오래 못 갔기 때문에 빅뱅은 오래 가는 팀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는데 올해 9년차가 됐다. 약속은 드릴 수 없지만 내 의지로는 어떤 방법으로라도 앞으로 9년동안도 빅뱅과 함께하고 싶다. 내가 너무 좋아하는 동생들이고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로 함께하고 싶은 친구들이다"고 말했다.

이어 양현석은 "빅뱅이 군대 가는 걸 걱정하는 분들도 굉장히 많은데 빅뱅은 군대 가도 걱정 없는 친구들이다. 각자 솔로로서의 역량도 강한 친구들이고 한 명이 군대를 가도 빅뱅을 할 수 있고 두 명이 군대를 가도 솔로 앨범을 낼 수 있기에 앞으로 9년동안 팬들과 함께 나이 먹어가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 일본과 미국 등 외국에는 그런 그룹이 많다. 좋은 음악만 만들 수 있다면 빅뱅은 영원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빅뱅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2016년까지 이어지는 'MADE' 월드투어를 통해 아시아, 미주는 물론 그 외의 지역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약 15개국에서 70회 공연을 열고 약 140만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사진=위부터 양현석, 빅뱅/YG엔터테인먼트 제공)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거액 전신성형’ 데미 무어, 또? 달라진 미모 근황

‘전참시’ 비♥김태희 집 공개, 초호화 체력단련실에 필라테스 기구까지[결정적장면]

“미쳤다” 김준수, 시티뷰 럭셔리 자택서 보는 ‘펜트하우스’ 감탄 [SNS★컷]

“최고급 전원주택 선물→200억 빌딩 임대수익” 박지성 효도 클라스(연중)[결정적장면]

추신수♥하원미 공항서 안타까운 작별 “눈물 글썽글썽, 꼭 오는 거지?”

김유석, 청계산 자락 3층 집 최초 공개 “주변 산 없음 우울증 와”(오팔)[결정적장면]

이상아, 집이야 고급 갤러리야? 으리으리한 단독주택 전경[SNS★컷]

문용현♥오주은 각방 쓰는 집 공개, 올리비아 핫세 닮은 딸까지(퍼펙트)

건물주 된 제이쓴, 리모델링 조감도 공개 “홍현희 함께 해 더욱 더 의미”

“채광 때문에 더울 정도” 손담비, 으리으리한 층고 집 내부 공개(담비손)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