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혜수 김고은 아찔한 각선미 대결, 격이다른 화보[포토엔]
2015-04-02 08:34:23
 

‘차이나타운’ 김혜수 김고은 화보가 공개됐다.

영화 ‘차이나타운’(감독 한준희/제작 폴룩스픽쳐스) 김혜수와 김고은이 패션지 화보를 통해 영화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관객 유혹에 나섰다.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두 여자의 생존법칙을 그린 영화 ‘차이나타운’에서 차이나타운의 지배자 엄마 역을 맡은 김혜수와 쓸모 없어 세상에 버려진 아이 일영 역을 맡은 김고은. 두 여배우의 매혹적인 변신이 빛을 발한 화보를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된 퍼스트룩 화보에서는 김혜수와 김고은의 관능적이면서도 매니시한 변신을 만나볼 수 있다. ‘차이나타운’에서 오로지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 남는 그 곳의 엄격한 생존법칙에 따라 여성성을 포기했던 그녀들이 화보를 통해 치명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하얀 연기에 휩싸인 채 눈을 감은 김혜수는 고혹적인 분위기는 물론 차이나타운의 실질적인 지배자다운 압도적인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이어 김혜수와 김고은이 함께 한 컷에서 두 여배우는 도발적인 포즈와 눈빛으로 보는 이들을 매혹시킨다. 또한 충무로의 투 톱 여배우다운 강렬한 포스로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며 영화 속에서 단 한번의 선택 이후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걷게 되는 엄마와 일영을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이번 화보 인터뷰에서 김혜수는 “이전부터 김고은이란 배우에게 관심이 많았다. 아직 드러난 것보다 가진 것이 더 많은 배우란 생각이 들었고 앞으로 또래 배우들 중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가 되지 않을까 싶다. 특히 ‘차이나타운’이 김고은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 같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김고은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김고은 역시 “김혜수와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을 듣고 환호성을 질렀다. 예전에 한 라디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김혜수를 뽑은 적이 있었는데 운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촬영장에서도 직접 연기를 모니터해주고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 속 두 여배우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상승 시키고 있다.

두 여배우의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4월 2일 발간되는 퍼스트룩 87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충무로 투 톱 김혜수, 김고은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는 오는 4월 30일 개봉하는 ‘차이나타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사진=퍼스트룩 제공)

[뉴스엔 이소담 기자]

이소담 sodams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