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빛나거나’ 오연서, 억척 장보리 어디가고 청순 발해공주로
2014-12-19 07:39:57
 

[뉴스엔 정지원 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촬영 스틸사진이 공개됐다.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측은 12월 19일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로 변한 오연서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오연서는 길게 늘어뜨린 머리에 땋은 머리 장식을 얹어 조선과는 또 다른 고려 시대의 스타일을 선보였다. 또한, 무결점 피부와 해사한 미모가 고운 분홍색의 의상과 잘 어우러져 청순하면서도 러블리 한 신율의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연서는 다른 나라의 빛이 될 운명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죽임을 당할 위기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 역할을 맡았다. 처음으로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에 출연하게 된 오연서는 거대 상단을 이끄는 실질적 단주로 능동적인 여성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신율은 기존 사극에서 흔하게 보여졌던 여성 캐릭터와 달리 거대 상단을 무리 없이 이끄는 현명함과 카리스마를 갖춘 동시에 여성스럽고 밝은 모습을 가진 매력적인 캐릭터다. 오연서는 이런 신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오만과 편견’ 후속으로 전파를 탈 사극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동명의 소설이 원작인 로맨스 사극으로 고려 초기를 배경으로 고려의 황자 왕소와 발해의 공주인 신율의 사랑 이야기다.

한편,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내년 1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사진=메이퀸픽쳐스)

정지원 jeewonjeo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