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김사은 성민 결혼? 2주전 인터뷰서 “결혼 안한다” 적극부인
2014-10-14 10:21:50
 

[뉴스엔 글 정진영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김사은 성민 결혼설이 불거진 가운데 김사은 과거발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사은은 지난 10월 1일 뉴스엔과 가진 인터뷰에서 성민과의 결혼설에 대해 "절대 아니다"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김사은 성민은 지난 9월 24일 양측 소속사가 열애를 인정하며 공식연인이 됐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김사은 성민 결혼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이에 뉴스엔은 김사은과 만난 자리에서 이에 대해 물었다.

"상대는 아이돌이고 본인은 이제 막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신인 여배우다. 이 상황에서 결혼설이 도니 팬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는 말에 김사은은 "그런 얘기가 있냐. 지금 처음 들었다"고 답했다.

김사은은 또 "앞으로 배우로서 활동을 열심히 할 생각이다. 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10월 14일 한 매체는 성민과 김사은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오는 12월 1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 라움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정진영 afreeca@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완선, 직접 인테리어한 럭셔리 뷰 자택 “문-마감재 없다”
한다감, 초호화 3층 신혼집 공개‥한강뷰→한국의 미 살린 한실까지
‘집 2채’ 현영, 으리으리한 송도 자택‥트램펄린+텐트+미끄럼틀 다 있네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나훈아 나이 믿...

현빈의 공항패...

ITZY 클라쓰가 ...

신민아 눈부신 ...

‘집 2채’ 현영, 으리으리한 송도 자택‥트램펄린+텐트+미끄럼틀 다 있네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매경’ [SNS★컷]

한다감, 초호화 3층 신혼집 공개‥한강뷰→한국의 미 살린 한실까지(편스)[결정적장면]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종합)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여배우 H,맘모스처럼 살찌자 내돈내뺀 아닌 공짜 주사 시술[여의도 휴지통]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SNS★컷]

‘1골 2도움’ 손흥민 평점 8점, 팀 내 최고점이 아니다?

이하정, 이사 후 새 집 공개 “짐 어마어마…8할이 정준호 옷”

(여자)아이들 우기 ‘한한령 해제’ 최대 수혜주 급부상, 中 라디오 DJ 및 광고까지 [스타와치]

‘청춘기록’ 디테일 현실감, 박보검 없었다면 불가능[TV와치]

양현석→슈퍼노바(초신성) 해외 원정 도박 ‘논란’ [이슈와치]

‘애로부부’ 부부 잠자리 문제 ‘해결사’ [TV와치]

칼로 물베기 ‘1호가’ 개그맨 부부들 뒷말도 불편하지 않은 이유[TV와치]

불통 ‘나혼산’X기안84, 성숙해진 모습 보여줄까[TV와치]

세상 떠난 故 설리 향한 배려는 왜 없나 [이슈와치]

지옥훈련으로 더 성장한 ‘집사부’ 군 예능의 힘(ft. 이근 대위) [TV와치]

故오인혜 사망 비보에 한지일 김선영→누리꾼 추모물결 “편히 쉬길”(종합)

‘당나귀 귀’ 보스는 어디가고 먹방만? 초심잃은 국민예능[TV와치]

“막장드라마 출연도 OK” 양..

"결혼 이전의 나는 없다." 양동근이 가정을 꾸리고 난 후 확 달라진 연기관을 밝혔..

서영희 “‘죽밤’ 처음 보는 장르? 이..

이미도 “귀신 들린 역할 싫어 울던 때..

‘한다다’ 김보연 “매회 고부갈등, ..

‘악의꽃’ 서현우 “전두환役 이미지 ..

‘고스트’ 주원 “멜로, 늘 관심 많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